백곡 김득신 후손 유물 기증
백곡 김득신 후손 유물 기증
  • 한기현 기자
  • 승인 2019.09.04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대손 김명열씨 백곡집 초고본 등 12점
[중부매일 한기현 기자] 조선시대 독서왕으로 불리는 백곡 김득신 선생 후손이 증평군에 유물을 기증했다.

김득신 선생 10대손인 김명열씨는 4일 조선 후기 선생의 후손이 김득신이 남긴 원고를 모아 편집한 '백곡집 초고본' '임인증광방목', '심곡비결', '도덕경', '시인옥설', '신간증보삼략직해' 등 유물 12점을 전달했다.

김득신은 임진왜란 때 진주성 대첩을 이끈 김시민 장군의 손자이며, 백이전을 11만 번이나 읽은 조선시대 독서왕이자 최고 시인으로 유명하다.

'백곡집 초고본'은 용호 구정 두타사 등 백곡의 대표시 1천590여 수를 수록한 시집편, 글 177여 편을 정리한 문집편, 묘갈명(墓碣銘)·행장(行狀)·제문(祭文) 등을 엮은 부록편 등 7권으로 구성됐다.

또 증평의 아름다운 자연과 충청도의 대표 명승지를 유람하고 지은 작품들이 다수 수록돼 지역의 역사·문화 연구에 중요한 자료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임인증광방목'은 1662년 실시된 별시 문무과 합격자 명단을 수록한 방목으로 백곡의 생년과 가족 사항이 기록돼 있다.

'심곡비결'은 백곡의 아버지인 김치가 지은 점술서로 조선 후기 역학 발달을 살펴볼 수 있다.

이들 유물은 오는 10월 개관 예정인 김득신 문학관에 전시된다.

증평읍 송산리에 들어서는 김득신 문학관은 지하 1층, 지상 3층, 연면적 1천868㎡ 규모로 상설전시실, 학습실, 토론방 등 시설을 갖췄다.

유물 기증자에게는 기증 증서와 명예의 전당 명패 게시, 특별전시회 초대 등 혜택이 주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