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의회, 정당간 싸움 점입가경
충주시의회, 정당간 싸움 점입가경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09.05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시의회의 정당 간 갈등과 신경전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을 윤리위원회에 회부하자 한국당이 허영옥 의장을 제외한 민주당 소속 의원 전원을 윤리위에 회부하면서 윤리위가 정쟁의 장으로 변질할 것으로 보인다.

4일 시의회에 따르면 시의회는 지난 3일 열린 본회의에서 한국당 의원들의 징계 요구에 따라 민주당 소속 의원 11명을 윤리위에 회부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7월 한국당 박해수 의원의 페이스북 글이었다.

그는 SNS에 자신의 운영위원장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을 공개하면서 식사자리 참석 의원 수 등을 공표한데다 "시의원들이 업무카드 사용을 위해 서로 위원장이 되려는 볼썽사나운 모습을 보였다"고 밝혔다.

민주당 의원들은 "(박 의원이)허위사실을 페이스북에 게시해 시의회의 명예를 훼손했고, 이러한 행위가 앞으로도 반복될 것으로 우려된다"면서 같은 달 열린 제235회 정례회 본회의에 박 의원 징계안을 상정해 통과시켰다.

그러나 박 의원 등 한국당 의원 7명은 "박 의원이 글을 수정한 뒤에 삭제했는데 징계를 추진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반발하며 민주당 의원 모두를 윤리위에 회부했다.

윤리위는 민주당 4명 한국당 3명으로 구성돼 있고 윤리위에 회부된 당사자는 제척된다.

시의회 윤리위 조례는 "징계에 관한 사항과 직접적인 이해관계에 있거나 공정을 기할 수 없는 현저한 사유가 있는 위원은 심사에 참여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 때문에 일부 징계안의 경우, 징계가 요구되지 않은 소수 의원만으로는 의사정족수에 미달, 윤리위를 열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

시의회는 윤리위에 회부된 징계 요구가 13건에 달하는 만큼, 추석 연휴가 지난 뒤 윤리위를 순차적으로 소집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