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한국병원, 목 디스크 치료 신기술 호응
청주한국병원, 목 디스크 치료 신기술 호응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9.09.05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청주한국병원이 목 디스크 환자에 대해 신기술을 활용한 치료(수술)을 시행해 주목받고 있다.

병원은 조직 손상을 최소화하면서 목 디시크를 치료할 수 있는 경추부(목)내시경 신경근 감압술을 실시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이 수술법은 목 뒤쪽 피부를 통해 가는 관을 넣어 내시경으로 파열된 디스크를 제거하는 새로운 치료법으로 시술기간이 짧고 일상 복귀가 빠른데다 흉터가 거의 남지 않는 장점이 있다.

여기에 고령자나 고혈압 당뇨 등 내과 질환이 있는 환자도 시술이 가능하다.

박경덕 신경외과 과장은 "경추부 내시경 시술은 수술부위의 식도나 기도, 혈관과 신경 등 위험한 구조물 등으로 쉽게 접근이 어렵고 고난이도의 기술"이라며 "병원 척추센터는 이 같은 새로운 시술방법을 잇따라 성공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