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내년 총선 대비 현역의원 최종평가 착수
민주당, 내년 총선 대비 현역의원 최종평가 착수
  • 김홍민 기자
  • 승인 2019.09.08 16:3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출마 이해찬 대표 제외 충청권 14명 하위 20%면 끝장
시행세칙 공고… 11월 다면평가·12월 안심번호 여론조사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현역의원들에 대한 최종 평가 준비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의원들 사이에선 긴장감이 역력하다.

민주당은 이번 평가에서 의정·지역 활동 등에 미진한 하위 20% 현역 의원을 걸러내 총선 경선에서 불이익을 줄 예정이기 때문이다.

충청권에서는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이해찬 대표를 제외하고 14명의 현역 의원이 해당한다.

지역별로는 대전 4명(박병석·박범계·조승래·이상민 의원), 충남 6명(이규희·박완주·윤일규·강훈식·김종민·어기구 의원), 충북 4명(오제세·도종환·변재일·이후삼 의원)이다.

8일 민주당에 따르면 중앙당 선출직공직자평가위원회는 지난 2일 소속 의원들에게 '20대 국회의원 최종 평가 시행에 관한 안내의 건'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발송하고 관련 시행세칙을 공고했다.

이는 의원들에게 평가 방식과 일정 등을 숙지하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이달 중 보좌진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해 개정된 평가 항목 등에 대해 안내도 할 예정이다.

이 같은 준비를 거친 뒤 평가는 오는 11월 초 시작된다.

평가위는 우선 11월 5∼14일 의원들에 대한 다면평가를 실시할 계획이다.

다면평가는 의원들이 동료 의원들에 대한 평가 설문지를 작성한 이후 밀봉해 제출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무작위로 선정된 복수의 동료 의원을 평가하는 방식이다.

이후 12월 초 자동응답시스템(ARS)을 통한 안심번호 여론조사를 한 뒤 평가내용을 취합, 같은 달 23일까지는 최종평가를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7월 중앙위원회를 열고 총선 공천룰을 확정했다.

현역의원들 중 평가 하위 20%에 대해선 총점의 20%를 감산하기로 했다.

평가는 중간평가(45%)와 최종평가(55%)로 이뤄진다.

중간평가는 마무리된 상태다.

사정이 이런 만큼 의원들 사이에서는 긴장하는 모습이 역력하다는 전언이다.

하위 20%에 대한 감산 폭이 큰 데다, 지역 평판에도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서서다.

일각에서는 하위 20%에 들어갈 경우 사실상 컷오프(경선 탈락)로 보는 시각도 있다.

이런 분위기를 반영한 듯 당내에서는 '튀는 발언'을 자제하고 살얼음판을 걷듯 몸을 낮추는 경향도 감지된다.

당 지도부의 입장에 반기를 들 경우 어떤 방식으로든 평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과 논란이 나올 때도 '조국 지키기' 방침을 정한 당 지도부에 대해 큰 반발이 없었던 것 역시 이런 상황과 무관치 않다는 해석도 제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산시민 2019-09-08 20:24:53
경기오산시바꿔주세요 얼굴을 들고다닐수가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