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 최초 세계대회 유치' 최충진 장애인펜싱협회장
'亞 최초 세계대회 유치' 최충진 장애인펜싱협회장
  • 신동빈 기자
  • 승인 2019.09.08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 스포츠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계기"
최충진 대한장애인펜싱협회장
최충진 대한장애인펜싱협회장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아시아 최초로 세계휠체어펜싱 선수권대회 청주 유치에 성공한 최충진 대한장애인펜싱협회장은 '우물 안 개구리'에 머물러 있는 휠체어펜싱이 이번 대회를 통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기회라고 자신한다.

"휠체어펜싱은 이탈리아, 헝가리, 프랑스 등 유럽국가가 강세를 띄고 있기 때문에 대회참가조차 하기 힘든 것이 현실입니다. 유럽에서 경기가 열리면 1인 500만~600만원에 이르는 경비를 부담해야 하다 보니 세계랭킹 포인트를 딸 수 있는 기회가 한정적이고 막상 참가해도 해외 경기경험 부족으로 우리 선수들이 제 실력을 내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 사정으로 국내 탑 랭킹 선수들도 국제대회에 참가하지 못하는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하자 최 회장은 지난 2015년, 우리가 직접 대회를 개최해 휠체어펜싱에 대한 아시아의 인식을 바꿔보고자 마음먹는다.

"충북장애인펜싱협회장 시절 함께 동거동락 해 온 선수들에게 세계를 무대로 경기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겠다고 약속했습니다. 2015년 인천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때부터 국제연맹 문을 두드렸고 휠체어펜싱 저변확대를 위해서는 아시아, 대한민국에서 첫 대회를 열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최 회장의 이러한 노력으로 2019년 세계선수권대회 유치권을 따내게 된다.

"준비기간 우여곡절도 많았지만 선수·협회가 하나 돼 대회를 준비했습니다. 알뜰하게 대회를 잘 치러내 장애인 스포츠 대회에 대한 좋은 선례를 만들고 싶습니다. 또 대회에 출전하지 않는 선수들도 대회장을 찾아 직접 세계수준의 경기를 보며 나도 할 수 있다는 동기부여를 얻었으면 합니다."

17일부터 7일간 청주그랜드플라자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 우리나라는 조영래, 박천희, 백경혜, 심재훈, 권효경, 이태권, 김선미, 류은환, 장선아, 신창식 선수가 출전, 세계선수들과 기량을 겨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