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예산 6천억원 시대 활짝… 역대 최고액
영동군 예산 6천억원 시대 활짝… 역대 최고액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9.10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회 추경예산 6천213억원 지역개발 지역경제 활성화 집중 투자
영동군청사 / 중부매일 DB
영동군청사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영동군은 본격적인 6천억원 시대를 활짝 열며 지역의 성장 동력과 도약의 발판을 탄탄히 마련했다.

군은 주민복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편성한 역대 최고액인 6,213억원 규모의 제2회 추경예산이 영동군의회의 최종 의결을 거쳐 확정됐다고 10일 밝혔다.

2015년 4000억원, 2018년 5,000억원 시대에 이어 불과 1년만이다.

이는 국회와 중앙부처를 수시로 방문해 예산 확보를 건의하고, 교부세 산정을 위한 적극적인 자료 발굴 등 정부예산 확보를 위한 군의 전략적 대응과 노력이 한몫하며, 민선7기 들어 지역발전이 가속화되고 있다.

이번 2회 추경예산은 일반회계 5천382억원, 특별회계 831억원이다.

이는 제1회 추경예산 대비 906억원(17.1%)이 증가한 규모이며, 일반회계는 638억원(13.4%), 특별회계는 268억원(47.7%)이 증가했다.

세입예산은 2018 회계연도 결산결과 발생한 순세계잉여금, 정부의 주요 정책에 따른 국도비 보조금 증가분, 세외수입 등 가용재원을 최대한 투입했다.

세출예산은 정부추경 등 국도비 보조사업에 대한 군비 부담과 기정예산에 미반영된 법정 의무적 경비를 우선 반영했고, 지역개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일자리 사업, 군민안전 및 복지 증진 사업에 초점을 맞췄다.

주요 편성사업은 ▷고령자 복지주택사업 40억원 ▷CCTV 통합관제센터 및 재난상황실 신축 8억원 ▷영동군민운동장 노후시설 개보수사업 30억원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 및 주야간보호시설 신축 28억원 ▷레인보우 힐링관광지 아열대 온실조성사업 42억원 ▷영동전통시장 제2주차장 확장사업 9억원 등이다.

군 관계자는 "재정 건전성과 효율성을 기본 뼈대로 군민 생활과 연계되는 지역 현안사업들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추경재원을 마련했다"라며, "체계적인 사업추진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군민복지 증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