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 돼지 비상! 결국 사람에게 달렸다
황금 돼지 비상! 결국 사람에게 달렸다
  • 중부매일
  • 승인 2019.09.18 0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편지]

삼겹살부터 막창까지 돼지고기는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국민 대표 먹거리 중 하나이다. 그런 돼지고기가 우리 식탁에서 없어진다면 어떨까? 정말 상상하기 쉽지 않다.

아이러니하게 황금돼지의 해에 아프리카 돼지 열병(African swine fever, ASF)이 우리나라를 포함한 아시아 전체를 공포에 떨게 하고 있다. 이 바이러스는 얼려도 1천일을 버티고, 바짝 말려도 1년 가까이 살아남는다. 주로 감염된 돼지의 분비물 등에 의해 직접 전파되고 감염되면 치사율이 거의 100%에 이른다. 사람과 다른 동물은 감염되지 않고 돼지과에 속하는 동물만 감염되는 바이러스성 전염병이다. 무엇보다도 아직 치료제나 백신이 개발되어 있지 않아 확산을 막는 데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이같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급기야 우리나라까지 번졌다.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에서 첫 확진사례가 발생한 것이다. 1921년 아프리카 케냐에서 처음 발견된 바이러스는 최근까지도 낯선 전염병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8월 중국 북부 랴오닝성에서 처음 발견된 후 불과 7개월 만에 홍콩을 포함한 중국 전역을 휩쓸었다.

아프리카 풍토병이었던 ASF가 1960년대 처음 유럽에 넘어오게 된 이유는 아프리카를 항해하고 돌아온 선박에서 나온 잔반을 인근 돼지 농가의 먹이로 제공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당시 포르투갈을 통해 들어온 바이러스는 국경을 넘어 유럽뿐 아니라 쿠바, 브라질 등 중남미로까지 전파됐는데, 이 때 창궐한 바이러스가 박멸되기까지는 무려 30년 이상의 시간이 걸릴 정도로 박멸이 쉽지 않다.

황영주 농협경주교육원 교수
황영주 농협경주교육원 교수

이런 까닭에 정부에서도 해외여행객 휴대 수하물 검색을 강화하고 축산물 반입을 금지하는 등 국내유입 차단에 나섰으나 결국 이를 막지 못했다. 이제 우리가 할 일은 남은 음식물의 양돈농가 반입 금지와 외국 축산물 반입 금지 등에 빈틈없는 주의와 노력을 기울여 추가발생을 차단하는 것이다. ASF의 확산과 차단 모두 '사람'에게 달려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