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제품 불매운동 소규모 가게 매출 영향 없어"
"일본제품 불매운동 소규모 가게 매출 영향 없어"
  • 유창림 기자
  • 승인 2019.09.22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경제진흥원 조사 결과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일본상품 불매운동이 소규모 가게 매출에는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소비자들이 일본 맥주와 과자 등에 대한 대체품을 구매하는 것으로 보이며 다만 소상공인들은 일본 재고상품 반품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충남경제진흥원(원장 오광옥)은 충남 보부상 콜센터를 통해 천안시 소재 나들가게 업체를 대상으로 추석 명절 이후 매출관련 조사를 실시했다.

22일 집계된 조사결과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천안시 나들가게 39개 점포 중 31개 점포(79.5%)가 작년 대비 하절기 매출액이 감소했고, 25개 점포(64.1%)는 이용고객이 감소했다고 응답했다.

매출이 감소한 원인으로는 '경기변동'이 41.0%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주변 상권변동'(23.1%), '정부정책'(15.4%), '인구변동'(5.1%)이 그 뒤를 이었다.

관심을 모았던 일본 수출규제가 매출 및 이용고객에 영향을 주냐는 질문에 '영향을 준다'가 25.6%로 '영향을 주지 않는다' 53.8%보다 2배 이상 낮았다. 그러나 일본제 수입맥주, 과자 등의 재고가 증가하고 있으나 유통업체에서 반품을 거부하고 있어 간접적이 피해가 있다는 소수의 응답이 있었다.

충남경제진흥원 오광옥원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소상공인들이 겪는 어려움에는 다양한 원인이 있다는 것을 실감했다"며 "앞으로 다양한 지원사업을 마련해 소상공인과 기업들에게 힘이 되는 진흥원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한편, 충남경제진흥원은 천안시 나들가게를 대상으로 추석맞이 공동세일전을 지난 4~11일 진행했다. 세일전 결과 참여 점포 3곳이 전년 대비 매출이 50% 이상 증가하는 성과를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