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복지사각지대 발굴 지원 협약
증평군, 복지사각지대 발굴 지원 협약
  • 한기현 기자
  • 승인 2019.09.23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관기관과 촘촘한 안전망 구축
[중부매일 한기현 기자] 증평군은 1인 가구 증가와 급격한 고령화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고독사 문제 해결을 위해 유관기관과 촘촘한 사회 안전망을 구축하기로 했다.

군은 23일 소회의실에서 괴산경찰서(서장 이유식), 증평소방서(서장 김정희), 한국전력 증평괴산지사(지사장 조성준), 증평지역공동주택관리소장 협의회(회장 김광신)와 외부와 단절해 생활하는 위기 징후가구의 신속한 정보 공유와 지원 강화를 골자로 하는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지원 협약을 맺었다.

한국전력은 협약에서 3개월이상 체납 가구와 전력 사용량 120kwh 이하 가구, 증평지역공동주택관리소장 협의회는 아파트관리비와 수도요금 등을 체납한 위기 가구를 군청에 신고하기로 했다.

경찰서와 소방서는 위기 징후가구에 신속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가구 방문 시 동행을 약속했다.

경찰서는 또 단독가구와 유가족 등 자살 위험자의 안전 확인에 경찰을 지원하기로 했다.

홍성열 군수는 협약식에서 "협력기관이 힘을 모으면 소중한 이웃의 생명을 살릴 수 있다"며"서로가 이웃을 살피고 도와주는 더불어 행복한 증평군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