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인삼축제 D-3, 전형적 가을 날씨에 성공 예감
금산인삼축제 D-3, 전형적 가을 날씨에 성공 예감
  • 김정미 기자
  • 승인 2019.09.23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정우 금산군수와 장호 문화원장 등이 금산인삼축제 성공 기원을 위해 '진악산 마당바위 기도회'를 하고 있다. / 금산군 제공
문정우 금산군수와 장호 문화원장 등이 금산인삼축제 성공 기원을 위해 '진악산 마당바위 기도회'를 하고 있다. / 금산군 제공

[중부매일 김정미 기자] 금산인삼축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전형적인 가을날씨가 예상되면서 축제장을 찾는 관람객도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금산군은 특별한 기상상황이 발생하지 않는다면 금산인삼축제는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군은 제38회 금산인삼축제의 성공을 기원하기 위해 지난 20일 '진악산 마당바위 기도회'를 가졌다.

'진악산 마당바위 기도회'는 축제 시작 일주일 전에 금산에 인삼을 처음 재배한 강처사의 진악산 산신령 기도회를 재현하는 행사다.

문정우 군수를 비롯해 장호 문화원장, 제원위원 등 강신례, 기도문 낭독, 목례, 음복, 촛불소등 등의 순으로 축제 성공을 기원했다.

금산인삼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개삼제는 오는 27일 오전 10시 남이면 성곡리 개삼공원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 인삼축제는 금산축제관광재단이 지난 5월에 공식출범함에 따라 금산인삼의 역사와 전통성, 현대적 가치에 초점을 두고 '금산인삼, 천오백년의 가치를 담다'라는 주제로 구성해 새로운 변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해 대비 금산인삼문화촌, 강처사마을, 청소년 문화난장, 인삼골 홍보장터 등의 콘텐츠가 보강됐고, 행사장은 체험과 판매구역을 전략적으로 구분해 구역별 시너지 효과를 높일 수 있도록 구성했다.

또한, 축제 브랜드 강화를 위한 B.I(Brand Identity) 제작, 모바일 및 SNS 홍보 강화, 열차이용고객 편의를 위한 셔틀버스도 운행한다.

최근 금산인삼축제에 가족단위 관광객의 방문율이 급증하고 있어 어린이들이 행사장에서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건강놀이터도 새롭게 구성했다.

자연과 모험을 테마로 트램펄린과 볼풀장, 흔들다리와 터널놀이, 오두막 나무블록쌓기, 버블체험 등 어린이의 상상력을 높이는 이색 놀이터로 구성돼 올해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백제시대 강처사 인삼설화를 소재로 한 강처사 마을에서는 약탕기를 이용한 효자탕 만들기, 백제시대 복식체험, 관음굴 소원지 등의 가족 참여형 프로그램이 예정돼 있다.

여기에 인삼씨앗고르기, 인삼깎기·접기·말리기 등의 인삼전통문화체험과 맷돌, 지게, 키 등의 전통도구체험도 금산인삼문화촌에 들어선다.

인삼공방거리에서는 인삼주병만들기, 인삼딸LED만들기, 에코백만들기, 페이스페인팅, 머그컵만들기, 캘리뱃지만들기 등의 인삼아트체험을 가족이 함께 참여할 수 있다.

관광객 동선을 고려한 행사장 구성과 개성 넘치는 포토존, 관람객 편의를 위한 각 종 시설물 설치, 금산의 우수한 농·특산물을 홍보·판매할 수 있는 인삼골 홍보장터도 마련돼 축제 참여 만족도를 높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