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의회 윤리특위, 화풀이 기구로 전락
충주시의회 윤리특위, 화풀이 기구로 전락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09.29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징계요구 14건 결론 못내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시의회가 집단징계 요구 등 무려 14건의 징계 요구건을 놓고 윤리특별위원회를 열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시의회는 지난 27일 8대 들어 첫 윤리특위를 열어 14건의 징계 요구건을 심사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11명이 의원 품위유지의무 위반을 이유로 자유한국당 박해수 의원의 징계를 발의한 건은, 이후 박 의원이 소송을 제기함에 따라 민주당 윤리특위 위원 전원과 박 의원이 제척되면서 의사정족수 미달로 심사가 진행되지 않았다.

또 이 건과 관련, 한국당 의원 7명이 "허위사실로 박 의원에 대한 징계를 요구했다"며 민주당 의원 11명을 무더기로 윤리특위에 회부한 건은, 소송 결과가 나올 때까지 심사가 유보됐다.

이에 따라 소송이 결론을 낼 때까지 여야 의원들 간 대치국면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 의원들이 각각 민주당 곽명환 의원과 천명숙 의원에 대해 징계 요구한 2건은 두 의원의 소명을 거쳐 징계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처럼 충주시의회 의원들이 여야로 나뉘어 상대 당 의원들에 대해 감정적으로 징계요구를 남발하면서 윤리특위를 화풀이 기구으로 전락시켰다는 비난을 받고있다.

시민 전모(59)씨는 "충주시의회 의원들이 보여주는 모습은 마치 국회의원들이 민생을 팽개친 채 여야로 갈라져 정쟁을 벌이는 모습과 유사하다"며 "지방의회가 하루 빨리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