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총선 6개월 앞으로… 與 '국정 안정론' vs 野 '정권 심판론'
21대 총선 6개월 앞으로… 與 '국정 안정론' vs 野 '정권 심판론'
  • 김홍민 기자
  • 승인 2019.10.13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민심' 향배 주목…민생경제·북미관계 따른 한반도 평화 등 변수
정계개편·선거제 개혁에 선거판 요동…세대교체론도 관심사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 21대 국회의원을 선출하기 위한 총선이 6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임기 반환점을 지난 문재인 정부의 '중간평가 무대'라고 할 수 있는 내년 총선은 4월 15일 전국적으로 실시된다.

총선 결과에 따라 현 정부의 국정 동력이 좌우되고 오는 2022년 3월 실시되는 20대 대통령선거의 전초전 성격도 갖는 만큼 여야의 사활을 건 한판 대결이 예상된다.

다만 '게임의 룰'이라 할 수 있는 공직선거법은 확정되지 않은 상태다.

지난 20대 총선과 같은 방식으로 선거가 치러질 경우 4천만명이 넘는 유권자들은 지역구 국회의원 253명과 비례대표 국회의원 47명 등 국민의 대표 300명을 선출한다.

충청권 지역구 의원은 충남 11명, 충북 8명, 대전 7명 세종 1명 등 모두 27명이다.

하지만 현재 국회에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과 지역구 축소 및 비례대표 확대를 골자로 하는 선거법 개정안이 계류 중인 만큼 그 결과에 따라 총선 '게임의 룰' 자체가 달라질 수 있다.

총선을 6개월가량 앞둔 13일 현재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총선 승리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뒷받침한다는 입장이다.

20대 국회에서 여소야대(與小野大)의 한계를 뼈저리게 느낀 만큼 의석 과반 확보가 목표다.

총선 패배는 곧 문재인 정부의 레임덕과 직결된다는 위기감에 '국정 안정론' 기조 속 정책과 비전 제시로 표심을 파고들 것으로 보인다.

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좌파정권 심판론'을 바탕으로 총선 승리를 벼르고 있다.

2017년 대선, 2018년 지방선거에서 잇따른 패배의 고리를 끊어내고 탄핵 사태 이후 무너진 보수의 재건을 총선을 통해 확인하는 것이 과제다.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등은 이번 총선을 거대양당 구도를 깨고 대안 정당으로 발돋움할 절호의 기회로 삼고 있다.

여야 모두 당의 명운을 걸고 총선 채비에 한창인 가운데 앞으로 6개월 뒤 총선 결과를 예측하기는 쉽지 않다.

조국 장관 일가 문제와 답보 상태인 안보, 특히 경제 상황 등 총선 판도를 요동치게 할 변수들이 수두룩하게 쌓여있기 때문이다.

군소정당들은 선거제 개혁에서 당의 사활을 걸고 있다.

선거법 개정안은 '지역구 225석·권역별 비례대표 75석 고정·연동률 50% 적용'을 골자로 한다.

비례대표의 확대로 군소정당 의석수가 대폭 늘어날 것이란 기대감이 크다.

반면 충청권 의석수는 27석에서 4석이 줄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선거 때마다 되풀이된 현역 의원 물갈이와 '새피 수혈'도 각 정당의 선거 승패에 영향을 줄 요인이다.

민주당에선 중진 용퇴론과 86세대 물갈이론이, 한국당에선 쇄신을 위한 '친박' 물갈이론이 주목받고 있다.

충청권에서는 여당의 경우 청와대 출신인 복기왕 전 정무비서관과 조한기 전 1부속비서관, 이장섭 충북도 정무부지사가 각각 아산 갑, 서산·태안, 청주 흥덕 선거구 출마가 유력시된다.

자유한국당에서는 이완구 전 국무총리와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의 행보에 정치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부지사와 윤 전 고검장은 '세대교체론'의 대표적 인물로 부상할 가능성이 크다.


Tag
#총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