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역 논란' 언제까지 들쑤실 것인가
'세종역 논란' 언제까지 들쑤실 것인가
  • 중부매일
  • 승인 2019.10.16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KTX오송역 전경 /중부매일DB
KTX오송역 전경 /중부매일DB

지난해 지방선거를 즈음해 충청권 지자체들간에 불협화음을 불러왔던 'KTX 세종역 신설'이 또다시 논란을 빚고 있다. 지난 연말 국회 국정감사 자리까지 이어지면서 지역 분란의 씨앗이 된 이 사안은 국무총리와 해당부서인 국토교통부 장관의 공식적인 부인으로 마무리됐지만 흡사 '죽은 자의 망령' 처럼 되살아나고 있는 것이다. 이번에도 논란의 시작은 선거와 관련이 있는 듯하다. 내년 총선을 염두에 둔 일부 국회의원들이 앞장서는 모양새다. 충청권과 관계도 없는 이들이 자신들의 이익만을 고려한 셈법으로 이 문제를 또 들쑤시는 것이다.

지난해 'KTX 세종역 신설' 논란의 시발점은 중앙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와 맞물린 이춘희 세종시장이었다. 하지만 그 밑바탕 즉, 진앙지가 이곳이 지역구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라는 것은 따로 설명할 필요가 없다. 당시에는 호남선 직선화 주장을 내건 호남지역 국회의원들까지 가세하면서 한바탕 난리법석을 떨었다. 지역을 대표하는 국회의원들이 자기 지역구의 이해관계를 따지는 것에 대해 뭐라 탓할 사람은 없다. 하지만 그 주장이 정도를 벗어나거나, 너무 지나치거나, 합리적인 판단을 부정하는 것이라면 얘기는 달라진다.

이미 'KTX 오송분기역' 설치때 결론이 났고, 세종시 건설 계획 수립때 타당성 검증이 끝난 사안이 이렇듯 툭하면 현실 정치무대에 소환되는 것은 '정치적 목적' 때문이다. 선거때만 되면 되살아나는 까닭도 여기에 있다. 이를 통해 지역의 표를 얻겠다는 것인데 인근 지역과 갈등의 골을 후벼파면서까지 불합리한 주장을 거듭하는 것은 '지역이기주의'라고 할 수도 없다. 뭐라도 지역에 도움이 돼야 이같은 평가가 가능한데, 잇단 'KTX 세종역 신설' 주장은 세종을 충청권에서 고립시키는, 인근 자자체들과의 공조를 막는 걸림돌일 뿐이다.

'조국 사태'가 수그러드는 시점에 다시 터져나온 신설 논란을 보면 이번에도 역시 '정치적 목적'의 그림자가 뒤덮고 있다. 올해 국정감사에서 처음 거론한 이는 이해찬 대표의 지휘를 직접 받는 여당 사무총장이며, 이에 박자를 맞춘 이는 지난해에 논란의 불을 지폈던 호남의원이다. 'KTX 세종역 신설'이 불가하며, 이젠 논의의 가치 조차 없다는 것을 알고도 남는 이들이다. 그런데도 또 이 문제를 꺼낸 것은 내년 총선과 관련한 개개인의 정치적 이해 때문이다. 그들이 어떤 포장을 하더라도 이미 '정치적 목적'이라는 속내가 다 드러난 것이다.

따라서 이제 이들은 이같은 망동을 그만 두어야 한다. 제대로 된 정치인이라면 일부 인사 외에는 그 누구에게도 도움이 안되는 일은 하지말아야 한다. 그것도 남의 지역에 분란의 씨앗을 던지는 일이라면 두말할 나위가 없다. 지난해 이해찬 대표가 변화에 따라 다시 추진하겠다고 한 발언이 세종의사당을 의식한 것이라면 더더욱 이 문제가 재론되어서는 안된다. 국정에 표를 가진 국회의원들 편하자고 국가균형발전, 충청권 공조, 세종시 건설 계획 등은 물론 고속철 운행과 역사(驛舍) 설치·운영 타당성 등의 문제를 무시하겠다는 것은 또다른 '내로남불'인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