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조 생산효과' 방사광가속기 유치나선 충북… 왜?
'6조 생산효과' 방사광가속기 유치나선 충북… 왜?
  • 김홍민 기자
  • 승인 2019.10.17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내년에 착공하라" 주문한 것으로 알려져
수도권 지자체 유치전에 뛰어들 경우 난관 예상도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 최근 충북 정관계가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유치에 나선 것은 가능성도 크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방사광가속기가 구축되면 생산 6조7천억원, 부가가치 2조4천억원, 고용 13만7천여명의 효과가 기대된다.

충북도는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예산정책협의회를 갖고 '중부권 차세대 방사광 가속기 구축'을 두 번째 현안으로 건의했다.

이런 배경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방사광가속기 구축을 주문한 것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민주당 핵심관계자는 이날 "(비공식적으로) 문 대통령이 내년에 방사광가속기를 착공하라고 주문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대통령이 방사광가속기 건설에 의지를 갖고 있는 만큼 충북이 선제적으로 나서 유치해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충북은 방사광 가속기의 최적지로 자부하고 있다.

방사광가속기의 최대 수요 분야는 바이오와 반도체산업으로, 충북은 바이오산업의 메카인 오송첨단의료복합단지가 구축돼 있고, 반도체 업체가 밀집한 경기권(수원, 이천, 용인)과 인접해 지리적으로 이용이 편리하다.

특히 후보지로 예상되는 청주 오창은 지반이 단단한 화강암으로, 방사광가속기 건설에 적합하다는 평가다.

게다가 경북 포항의 방사광가속기 2기만으로는 늘어나는 국내 수요를 감당하기 어렵고, 수도권에서는 거리도 멀어 불편하다는 지적이다.

하지만 총사업비 1조원 중 지역에서 마련해야 할 1천500억~2천억원의 예산(지방비)이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 예산은 방사광가속기 부지(53만9천㎡, 163만여평) 매입비로 투입될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지방채 발행을 통해 30년 상환을 적용하면 재정 부담을 덜 것이란 의견도 있다.

방사광가속기 구축을 전국 공모로 해야 한다는 주장이 일부 지자체에서 나올 수 있는 가운데 만약 경기도나 인천시 등 수도권 지자체가 방사광가속기 유치전에 가세한다면 충북 입장에서 불안 요인으로 꼽힌다.

우수 연구 인력을 보유하거나 이들이 거주중인 수도권 지자체가 방사광가속기 유치에 뛰어든다면 충북으로서는 어려운 싸움이 될 것이란 우려다.

충북권 민주당 관계자는 "방사광가속기가 충북에 건설되면 이를 이용하려는 관련 업체들이 충북에 회사를 추가로 신설하거나 이전할 것"이라며 "충북유치 가능성이 큰 만큼 다른 지자체가 나서기 전에 충북도와 청주시가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