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류농약·중금속 'NO' 금산인삼 안전 '이상無'
잔류농약·중금속 'NO' 금산인삼 안전 '이상無'
  • 김정미 기자
  • 승인 2019.10.20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정우 군수, GAP 공동선별사업 현장 방문
공동선별장을 방문한 문정우 군수가 관계자들과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 금산군 제공
공동선별장을 방문한 문정우 군수가 관계자들과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 금산군 제공

[중부매일 김정미 기자]금산군은 인삼의 안전성 확보와 유통활성화를 위해 추진되는 2019 GAP인삼 공동 선별사업에 대한 현장보고회를 지난 17일 개최했다.

이날 현장보고회에는 문정우 금산군수를 비롯해 충남 인삼세계화추진단(팀장 장인동), 충남인삼약초연구소소장 김현호), 금산국제인삼약초연구소(연구소장 차선우), 백제금산인삼조합 (조합장 강상묵), 금산인삼연구회 (회장 이상남)를 비롯한 공동선별 참여기업과 GAP 인증 농가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공동선별 참여기업 관계자로는 금산흑삼주식회사 고태훈 대표, 대동고려삼 이종익 부장, 청정인삼 강원구 대표이사, 한국삼 윤일노 이사가 함께 했다.

GAP인삼 공동선별 사업은 올해 인삼수확을 하는 GAP인증 농가를 대상으로 9월 31일부터 10월 18일까지 GAP 지정 시설인 금산흑삼주식회사에서 진행됐다.

금산군 인삼 제조기업을 중심으로 6개 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공동선별 후 공동 수매도 이뤄졌다.

GAP인증기관 금산국제인삼약초연구소는 수확되는 GAP인삼의 잔류농약, 중금속오염도 등의 안전성 검사를 완료했으며, GAP인삼의 이력관리 정보를 구매기업에게 제공하기 위한 준비작업도 마쳤다.

특히 올해는 GAP인삼 판로개척과 GAP인삼을 원료로 한 제품개발 등 GAP인삼 유통 활성화를 위한 다각적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문정우 군수는 "PLS 시행으로 인삼의 안정성이 중요시 되고 있는 상황에서 소비자가 금산 인삼하면 최고 안전하다는 인식을 가질 수 있도록 안전성 확보를 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GAP인증을 전농가를 대상으로 확대해야 하고 안전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GAP인삼 공동선별은 금산국제인삼약초연구소를 주축으로 관내기업과 농가가 함께 2014년부터 꾸준히 추진해 오고 있는 사업이다.

GAP 인증농가에게 인삼시세의 5% 높은 가격에 기업들이 구매를 함으로써 기업과 농가의 상생협력 사업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