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천안시, 법정 '문화도시' 지정 위해 맞손
충남도-천안시, 법정 '문화도시' 지정 위해 맞손
  • 송문용 기자
  • 승인 2019.10.21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충청남도지사(좌)와 구본영 천안시장이 18일 오후 충남음악창작소에서 열린 ‘2019 문화시월’ 행사 개막식에서 ‘천안 문화도시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천안시 제공
양승조 충청남도지사(좌)와 구본영 천안시장이 18일 오후 충남음악창작소에서 열린 ‘2019 문화시월’ 행사 개막식에서 ‘천안 문화도시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천안시 제공

[중부매일 송문용 기자]충청남도와 천안시가 도내 첫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양승조 충청남도지사와 구본영 천안시장은 지난 18일 오후 5시 충남음악창작소에서 열린 '2019 문화시월' 행사 개막식에서 '천안 문화도시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업무 협약을 통해 천안시가 문화도시로 선정될 수 있도록 행·재정적인 지원에 나설 것을 약속했다.

문화도시는 지역별 특색 있는 문화자원을 활용해 문화 창조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역문화진흥법으로 지정된 도시를 말하며, 천안시는 지난해 예비도시로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예비사업 추진 실적 평가를 통해 연말 법정 문화도시에 선정되면, 2020년부터 5년간 최대 국비 100억 원을 포함한 사업비 200억 원을 투입해 '문화도시 천안'을 조성할 수 있게 된다.

현재 천안시와 충남문화산업진흥원은 2015년부터 천안 원도심 일대를 중심으로 추진해온 '천안시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의 성과와 경험을 바탕으로 문화도시 예비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시민의 문화 자주권이 실현되는 문화도시 천안을 비전으로 진행되는 예비사업은 시민 일상 속 취향 발견과 실천을 통해 문화 생태계를 조성하고 나아가 그것을 발신하는 링크(LINK) 전략으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링크(LINK)는 ▶라이프(Life) 일상 속 취향의 발견 ▶아이덴티피케이션(Identification) 문화적 실천과 가능성 실현 ▶내비게이션(Navigation) 천안 스타일 문화산업생태계 ▶니팅(Knitting) 천안발 나들목 구축의 뜻을 담고 있다.

구본영 시장은 "천안의 정체성을 담은 문화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특색 있는 문화자원을 활용해 시민의 문화적 삶을 확산해 나가 문화생태계를 형성해 나갈 것"이라며 "충남도와 협력해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