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정치 문제, "여성·진보·청년 없다"
충북 정치 문제, "여성·진보·청년 없다"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10.23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참여연대 정책포럼서 정상호 서원대 교수 주장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충북정치의 문제가 여성, 진보, 청년이 없는 3무(無)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 다선 중심의 실버 정치를 바꿔야 할 충북 정치의 문제로 꼽혔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23일 '충북의 관점으로 본 21대 총선의 과제와 전망'을 주제로 정책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발제자로 나선 정상호 서원대 사회교육과 교수는 충북 정치지형을 여성·진보·청년이 없는 '3무(無)상태'라고 주장했다.

장 교수는 "20대 총선에서 모두 51명의 여성 의원이 탄생, 이는 전체 의석의 17%로 역대 최고 성과"라며 "그러나 지난 총선에서 충북을 포함해 충청 지역의 지역구 여성의원은 단 한명도 없었으며 지난 1948년 제헌의회 이후 이 지역의 총선에서 당선된 여성 정치인은 김옥선(9대와 12대) 의원 단 한명 뿐"이라고 지적했다.

또 지역구 국회의원 출신 배경은 관료·법조인이 압도적으로 많은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충북의 8명 지역구 국회의원 중 변재일·오제세·정우택·이종배 의원 등 4명이 행정고시 출신이다.

경대수 의원은 검사 출신이다.

이밖에 박덕흠 의원은 사업가, 도종환 의원은 시인, 이후삼 의원은 국회의원 보좌관 등이 대표 이력이다.

특히 50세인 이후삼 의원을 제외한 7명이 60~70대다.

정 교수는 "성·이념·세대·직업의 차원에서 유권자의 이해를 다양하게 반영할 수 있는 대표성과 다원성이 심각하게 왜곡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정 교수는 "21대 총선의 핵심 과제는 남성·보수 중심의 획일적이고 노후화된 충북 정치를 젠더와 이념, 세대가 공존하는 다원주의적 포용정치로 전환하는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어 열린 토론회에서 이상덕 청주청년회 대표는 법제화를 통해 청년 참여를 보장을 주장했다.

손은성 협동조합 충북소셜리서치 대표는 충북의 첫 여성 지역구 국회의원이 나오려면 각 정당의 지역구 후보자 공천 때 여성 30% 할당제를 '노력사항'이 아닌 의무화로 전환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