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산홍엽' 청주 상당산성, 가을정취 '물씬'
'만산홍엽' 청주 상당산성, 가을정취 '물씬'
  • 김용수 기자
  • 승인 2019.10.31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긋불긋 가을 단풍(만산홍엽(滿山紅葉))이 사방을 물들인다. '천년고도'의 위용을 자랑하고 우암산을 둘러싸고 있는 청주 상당산성은 4.2㎞에 달하는 성벽이 띠를 두른 듯 한 모습을 연출해 가을 옷을 입은 나무와 조화를 이룬다. 조선 초기 문인 김시습은 이러한 경치를 보고 '유산성'이라는 시를 지어 남기기도 했다. 유산성 시비는 현재 성의 정문 격인 '공남문'에 남겨져 있다. 또 산성과 이어지는 우암산 걷기길과 상당산성 옛길을 걸으며 우암산 가을의 숨은 매력을 찾아본다. /김용수
울긋불긋 가을 단풍(만산홍엽(滿山紅葉))이 사방을 물들인다. '천년고도'의 위용을 자랑하고 우암산을 둘러싸고 있는 청주 상당산성은 4.2㎞에 달하는 성벽이 띠를 두른 듯 한 모습을 연출해 가을 옷을 입은 나무와 조화를 이룬다. 조선 초기 문인 김시습은 이러한 경치를 보고 '유산성'이라는 시를 지어 남기기도 했다. 유산성 시비는 현재 성의 정문 격인 '공남문'에 남겨져 있다. 또 산성과 이어지는 우암산 걷기길과 상당산성 옛길을 걸으며 우암산 가을의 숨은 매력을 찾아본다. /김용수
울긋불긋 가을 단풍(만산홍엽(滿山紅葉))이 사방을 물들인다. '천년고도'의 위용을 자랑하고 우암산을 둘러싸고 있는 청주 상당산성은 4.2㎞에 달하는 성벽이 띠를 두른 듯 한 모습을 연출해 가을 옷을 입은 나무와 조화를 이룬다. 조선 초기 문인 김시습은 이러한 경치를 보고 '유산성'이라는 시를 지어 남기기도 했다. 유산성 시비는 현재 성의 정문 격인 '공남문'에 남겨져 있다. 또 산성과 이어지는 우암산 걷기길과 상당산성 옛길을 걸으며 우암산 가을의 숨은 매력을 찾아본다. /김용수
울긋불긋 가을 단풍(만산홍엽(滿山紅葉))이 사방을 물들인다. '천년고도'의 위용을 자랑하고 우암산을 둘러싸고 있는 청주 상당산성은 4.2㎞에 달하는 성벽이 띠를 두른 듯 한 모습을 연출해 가을 옷을 입은 나무와 조화를 이룬다. 조선 초기 문인 김시습은 이러한 경치를 보고 '유산성'이라는 시를 지어 남기기도 했다. 유산성 시비는 현재 성의 정문 격인 '공남문'에 남겨져 있다. 또 산성과 이어지는 우암산 걷기길과 상당산성 옛길을 걸으며 우암산 가을의 숨은 매력을 찾아본다. /김용수

울긋불긋 가을 단풍(만산홍엽(滿山紅葉))이 사방을 물들인다. '천년고도'의 위용을 자랑하고 우암산을 둘러싸고 있는 청주 상당산성은 4.2㎞에 달하는 성벽이 띠를 두른 듯 한 모습을 연출해 가을 옷을 입은 나무와 조화를 이룬다. 조선 초기 문인 김시습은 이러한 경치를 보고 '유산성'이라는 시를 지어 남기기도 했다. 유산성 시비는 현재 성의 정문 격인 '공남문'에 남겨져 있다. 또 산성과 이어지는 우암산 걷기길과 상당산성 옛길을 걸으며 우암산 가을의 숨은 매력을 찾아본다. /김용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