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충남 첫 '사료 주는 로봇' 도입
태안군, 충남 첫 '사료 주는 로봇' 도입
  • 이희득 기자
  • 승인 2019.11.04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손부족 해결·가축생산성 향상

[중부매일 이희득 기자]태안군이 충남 최초로 인공지능 자율주행형 티엠알(TMR) 사료 급이로봇을 도입해 축산 농가의 노동력 절감과 가축 생산성 향상에 적극 나섰다.

군 농업기술센터는 올해 2월부터 관내 2개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무인로봇 활용 섬유질 자가배합 사료급여 시범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번 시범사업에 도입된 ㈜다운(대표 최영경)사의 자율주행형 티엠알(TMR, 완전혼합사료)사료 급이로봇은 노면 밑에 설치된 자석 라인을 따라 자율주행하며 정확한 장소에 정량의 사료를 자동으로 공급하며, 사료 급여 중 소들이 머리를 내밀면 서행하거나 멈추는 등 안전성도 갖췄다.

특히 티엠알(TMR) 사료의 경우 부피가 크고 배합에 어려움이 있어 사람이 직접 사료를 공급하는데 큰 어려움이 있었으나 이번 급이로봇 도입으로 편리하게 사료를 공급함과 동시에 노동력을 50% 가량 절감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무인자동화를 통해 신선한 사료를 소량으로 자주 공급할 수 있게 돼 가축의 소화성 질병을 줄이고 사료효율을 극대화 할 수 있게 됐다.

군 관계자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축산농가에 많은 노동력이 투입되는 사료급여 시스템 개선으로 일손부족 문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이와 함께 가축의 대사성 질병을 예방해 농가 수익성 향상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인공지능기술 및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한 무인로봇 사료급여 시스템 구축으로 '한우 거세우 28개월 고영양 단기 비육 프로그램'을 진행, 저비용·고영양 사료를 급여해 한우의 육량 및 육질등급을 향상하는 한편 기존에 30개월이던 출하시기를 2개월 단축해 생산비를 절감하는 등 축산농가의 소득향상을 위한 다양한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