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11개 시·군의원 성인지 정책 연수 필요"
"충북도·11개 시·군의원 성인지 정책 연수 필요"
  • 이지효 기자
  • 승인 2019.11.04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성주류화정책참여단 정책세미나
충북성주류화정책참여단 정책세미나가 4일 충북미래여성플라자에서 열려 토론자들이 토론하고 있다./ 이지효
충북성주류화정책참여단 정책세미나가 4일 충북미래여성플라자에서 열려 토론자들이 토론하고 있다./ 이지효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충청북도의회 및 11개 시·군의회 의원들의 성인지 정책 연수가 더 많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2019충북성주류화정책참여단(이하 참여단)은 4일 충북미래여성플라자에서 정책세미나를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참여단은 2018년 7월부터 2019년 6월 30일까지 진행된 충북도의회와 11개 시·군 기초의회 상임위 중 여성·복지 관련 위원회 활동 회의록을 바탕으로 성인지 감수성 모니터링 및 평가를 실시했다.

참여단은 발언성향, 유형, 정책영역에 대해 모니터링한 결과 총 112건의 성인지 감수성 관련 발언을 확인했다.

건별로는 충청북도의회 발언비중이 75건(67%)으로 가장 많았고 괴산군이 0건으로 가장 적었고 옥천군, 단양군, 증평군이 각각 1건으로 발언빈도가 적었다.

충북도와 청주시의 경우 여성정책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질의한 긍정 성향의 발언이 눈에 띄게 많았지만 다른 시·군의 경우 여성정책을 기반으로 한 성주류화와 관련한 질의는 단순 질문식이거나 거의 없는 경우가 많았다.

송규란 충북성주류화정책참여단 단장은 "성인지적 관점에서의 질의내용이 거의 없거나 현저히 낮은 시군의 경우 의원들의 정책을 보는 역량, 정책이해도의 부족 등 다양한 문제가 제기 될 수 있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한 프로그램 개발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발언 성향은 긍정성향이 94건(83.9%)로 부정성향 18건(16.1%)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는 2018년 새로운 의회가 구성되면서 의원들의 발언이 정책질의가 많아졌다거나 전반적으로 부적절한 발언이 줄어든 것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송 단장은 "성주류화 발언내용이 많아진 점은 긍정적이나 도에 비해 시·군의 경우 성주류화나 여성정책 등에 대한 질의가 많지 않아 정책제안으로서의 전문성이 부족함을 알 수 있다"고 밝혔다.

충북성주류화정책참여단 정책세미나가 4일 충북미래여성플라자에서 열려 토론자들이 토론하고 있다./ 이지효
충북성주류화정책참여단 정책세미나가 4일 충북미래여성플라자에서 열려 토론자들이 토론하고 있다./ 이지효

이번 모니터링은 의원의 발언을 범주화해 성주류화 활동의 정도와 성인지 감수성 정도, 여성정책 이해도를 보기 위함으로 충북의 광역·기초의회를 대상으로 처음 시도했다는 점이 의미있다.

참여단은 이번 모니터링을 통해 의원들의 성인지 정책연수가 더 많이 필요하고 다양한 정책 중 몇 개의 정책만이라도 지방자치단체의 실정에 맞게 모델링 할 수 있기를 제안했다.

이어 김수정 충북성주류화정책참여단 위원이 좌장을 맡아 황경선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대표, 육미선 충북도의회의원, 손경수 충주시의회 부의장의 토론이 이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