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사업 추진
대전시,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사업 추진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11.06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는 27억을 들여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사업을 내년 3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 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27억을 들여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사업을 내년 3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 대전시 제공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대전시는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사업을 내년 3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시는 모두 27억원(국비11억, 시비16억)을 들여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사업을 이 기간까지 완료키로 했다.

지난해 대기오염경보(미세먼지주의보 8회, 초미세먼지주의보 12회, 초미세먼지 경보 2회) 및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9회)가 총 31회로 초미세먼지에 대한 시민들의 건강이 위협받고 있는 것.

따라서 지난 2018년 3월 환경부에서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대책을 발표하고 시에서는 미세먼지로 인한 시민들의 우려를 감안하여 지하역사 승강장, 전동차내 미세먼지를 중점적으로 관리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그동안 시는 지하역사 승강장 미세먼지 농도를 기준농도 100㎍/㎥ 이하, 초미세먼지 기준농도 50㎍/㎥ 이하로 매년 지하역사 공기질을 관리해 왔다.

시는 내년 3월까지 도시철도 1호선 22개 전 지하역사에 초미세먼지 자동측정기기 22대, 공기청정기 236대를 설치한다.

현재 지하역사에 초미세먼지 자동측정기기는 유성온천역 등 10개역에 설치 완료했고, 나머지 판암등 12개역에는 내년 3월까지 설치가 완료된다.

지하철 전동차내 공기청정기(초미세먼지필터)는 2020년까지 전동차 전체 객실(168대)마다 모두 설치된다.

앞으로 전 지하역사에 초미세먼지 자동측정기가 설치되면 환경부 '실내공기질 관리 종합정보망'과 연계돼 지하역사내 공기질을 24시간 모니터링하고 매월·분기마다 시설관리자에게 측정 결과가 자동 통보된다.

시 박제화 트램도시광역본부장은 "지하철은 단순 교통수단이 아닌 일상 생활공간인 만큼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사업을 통해서 청정 환경에서 안심하고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