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한국당 인적쇄신 중심지로 부상
충청권, 한국당 인적쇄신 중심지로 부상
  • 김홍민 기자
  • 승인 2019.11.06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흠 의원, 중진 의원 용퇴 촉구… 유민봉 의원, 불출마 선언
자유한국당 유민봉 의원이 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유민봉 의원이 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 충청권이 자유한국당의 인적쇄신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다.

김태흠 의원(보령·서천)이 중진 의원의 용퇴를 촉구한데 이어 대전 출신 유민봉 의원(비례대표)이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국정기획수석을 지낸 유 의원은 21대 국회의원 선거에 불출마한다고 6일 선언했다.

그는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지난해 6월 페이스북에서 밝힌 내년 총선 불출마 선언을 이 자리에서 공식적으로 밝힌다"며 "빈자리는 국민들이 채워주실 것으로 확신하니, 우리 당에 빈 틈새라도 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 당은 국민들의 답답함과 절박함을 담아낼 그릇의 크기가 못 되고 유연성과 확장성도 부족하다"고 지적하고 "당 지도부는 지지층에 안주하지 말고 중도개혁층의 마음을 끌어들일 수 있도록 쇄신과 혁신을 이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존의 생각 틀과 인맥을 깨고 완전히 열린 마음으로 당을 이끌고, 선거연대를 포함한 보수대통합 행보도 본격화해야 한다"며 "더 많은 국민과 청년 여성이 당과 함께 할 수 있도록 가진 것은 먼저 내려놓고 가시밭길은 앞장서 나가자"고 덧붙였다.

앞서 충청권 재선인 김태흠 의원은 5일 "영남권과 서울 강남 3구 등을 지역구로 한 3선 이상 의원들은 용퇴하든지 수도권 험지에서 출마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모든 현역 의원은 출마 지역과 공천 여부 등 모든 기득권을 포기하고 당의 결정에 순응해야 한다. 저부터 앞장서 당의 뜻에 따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원외와 전·현직 당 지도부, 지도자를 자처하는 인사들도 예외는 아니다"라며 "당 기반이 좋은 지역에서 3선 이상 정치인으로 입지를 다졌다면 대인호변(大人虎變·큰 사람은 호랑이와 같이 변한다는 뜻)의 자세로 과감히 도전하는 것이 올바른 자세"라고 했다.

특히 김 의원은 황교안 대표를 겨냥해 "당 대표부터 희생하는 솔선수범을 보이고, 현역 의원을 포함한 당 구성원 모두가 기득권을 버리고 환골탈태하겠다는 자세로 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인적쇄신을 요구하는 당내 목소리는 더 커질 전망이다.

한국당 초선 의원들은 7일 회동해 '지역에 관계없이 3선 이상 의원들의 자발적 용퇴'를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