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시 확대는 백년지대계 국가 교육 망치는 일"
"정시 확대는 백년지대계 국가 교육 망치는 일"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11.06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우 충북교육감 반대입장
내년 1월 인재육성 대책발표
김병우 충북교육감이 6일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정부의 정시 확대 입시 개편 방침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충북도교육청 제공
김병우 충북교육감이 6일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정부의 정시 확대 입시 개편 방침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충북도교육청 제공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김병우 충북교육감이 정부의 정시 확대 방침과 관련해 "교육정책의 정치적 판단이 백년지대계인 국가 교육을 오히려 망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교육감은 6일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정시 확대는 조국 사태가 낳은 불공정이 정치적인 압력으로 작용해서 정치적인 판단을 한 것"이라며 "정부가 펼쳐오던 혁신 방향과도 맞지 않고 이전 보수 정부에서 취하던 수시확대까지도 거꾸로 돌리는 언급이어서 굉장히 당혹스럽다"며 반대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이어 "교육부 중심의 대입 전형방식에 많은 문제가 있었기 때문에 대학교육협의회와 교육감협의회로 넘겨 공론화 과정을 거칠 필요가 있다"면서 "특히, 이번 정시확대 방침은 미래지향적이지도 않은 데다 현 정부가 교육 혁신안으로 내세운 2025년 고교 학점제 전면화와도 상충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선거 때만 되면 목소리 큰 일부 학부모들의 불공정론이 정치적 압력으로 작용해 정치적 판단을 한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정부의 정시확대 방침은 교육의 후퇴를 넘어 의아하고 충격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21세기에는 단지 가르치는 것을 얼마나 습득했는지를 살피는 단판 승부인 고사 등의 성취도로는 세상을 못 살아간다"면서 "세상 사는데 주요 역량인 협동과 비판, 사고력 등을 살피는 평가 자료를 교사와 대학이 공론의 방식으로 만들어 가도록 요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병우 충북교육감이 6일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정부의 정시 확대 입시 개편 방침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충북도교육청 제공
김병우 충북교육감이 6일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정부의 정시 확대 입시 개편 방침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충북도교육청 제공

김 교육감은 이 자리에서 지역 미래 인재육성과 관련해서 내년 1월 종합대책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역 인재를 어떻게 길러낼지, 인재 육성을 위한 학교 유형까지 고민한 종합 대책을 내년 1월 초에 페스티벌 형태로 2~3일에 걸쳐 충북 모든 아이의 인재양성 종합대책을 내놓을 것"이라며 "지역 인재 육성 필요성에 대한 문제의식을 던졌던 이시종 충북지사의 기대했던 방향을 그대로 맞추지 않을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종래의 인재관인 충북 자산을 기를 수 있는 명문고를 기대했기 때문에 우리는 그것만 가지고는 안 된다고 생각해 모든 아이를 인재로 기르는 종합적 방향으로 갈 것"이라며 "영재와 엘리트까지 다 포괄하는 종합 대책으로 학부모나 아이가 충북을 떠날 생각이 들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