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수요응답형버스 내달 첫 운행
세종시, 수요응답형버스 내달 첫 운행
  • 홍종윤 기자
  • 승인 2019.11.11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세종시가 에스케이텔레콤(SKT)과 협력해 오는 12월 장군면에서 지능형 운행 보조, 안심귀가 라이브 서비스 등 첨단기술이 적용된 수요응답형버스(DRT) 운행을 개시한다.

시는 11일 세종도시교통공사 대회의실에서 세종시와 세종도시교통공사, 에스케이텔레콤 간 수요응답형버스 및 통합교통서비스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수요응답형버스는 읍·면 지역 중 대중교통 이용객이 매우 적어 마을버스 운행 효율성이 떨어지는 지역에서 수요가 있을 경우 1시간 이내에 대중교통서비스를 제공하는 신개념 대중교통 시스템이다.

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수요응답형버스의 최적 운행 경로 자동 선정과 다중이용 수요 발생 시 빠르고 효율적인 운행 경로 재설정을 위해 SKT의 최신 티맵(T-Map)과 실시간 교통정보(API)를 활용하게 된다.

또, 시는 버스 운행 중 발생하는 상황과 환경을 차량 스스로 인지·판단하는 지능형 운행 보조 시스템을 도입, 운행 안전도를 높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수요응답형버스의 실시간 위성항법장치(GPS) 정보 등을 수집·모니터링 할 수 있는 통신형 차량 운행 정보 수집 장치(Carrot Device)도 장착해 이용자 편의를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첨단설비 장착으로 교통수요에 보다 신속·유연하게 대응하고, 운전자의 운전습관 등을 데이터로 축적·분석해 운행 안전과 효율적 관리 감독 수준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외에도 시는 마을회관에서 콜센터와 직접 연결하는 콜백시스템을 도입하고 늦은 시간에도 안전하게 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티맵 택시의 안심 귀가 라이브(카카오톡) 서비스도 활용할 예정이다.

김태오 교통과장은 "수요응답형버스에 첨단기술 접목이 성공하면 장애인 콜택시, 마을택시 등으로 확대 적용하고 향후 세종시 차세대 통합교통서비스 시스템 구축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요응답형 버스는 오는 12월에 장군면을 첫 운행하게 되며, 22년까지 전체 읍면 지역으로 서비스를 확장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