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립우륵국악단, 젊은 예인을 위한 협연무대
충주시립우륵국악단, 젊은 예인을 위한 협연무대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11.12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문화회관서 '꿈꾸는 광대' 개최
'꿈꾸는 광대' 기획연주 포스터
'꿈꾸는 광대' 기획연주 포스터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시립우륵국악단(단장 충주시부시장 임택수)은 오는 15일 오후 7시30분 충주문화회관에서 '제1회 젊은 예인을 위한 협연무대'인 '꿈꾸는 광대'를 개최한다.

충주시립우륵국악단의 첫 기획공연인 이번 공연은 전국의 젊고 유능한 국안인들에게 국악연주단과 함께 협연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고 아울러 충주시립우륵국악단의 명성을 전국에 널리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공연에는 전도유망한 지휘자로 인정받고 있는 정도형 지휘자와 김영철의 지휘자의 지휘 아래 아쟁 박훈(전남대), 해금 임유리(경북대), 대피리 심재근(중앙대), 해금 조현아(단국대), 생황 권선아(전남대), 가야금 박종찬(서울대)씨가 협연자로 함께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젊은 국악인들이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선보이는 이번 협연무대 개최를 뜻 깊게 생각한다"며 "많은 분들이 오셔서 신명나는 우리 소리를 느끼는 기회를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충주시립우륵국악단은 지난해 9월 이동훈 상임지휘자의 취임 이후 다양한 기획공연 제작으로 성공적인 피날레를 이끌며 정기·수시연주회와 찾아가는 국악공연, 문화학교 운영 등으로 문화도시 충주의 위상을 높여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