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창섭 충북도 행정부지사, 국가기록원장 될까
한창섭 충북도 행정부지사, 국가기록원장 될까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11.13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 1년4개월만 행안부 복귀… 장관이 최종 결정
후임에 청주출신 김장회 지역경제지원관 낙점 검증중
한창섭 충북도 행정부지사 / 충북도 제공
한창섭 충북도 행정부지사 /충북도제공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한창섭 충북도 행정부지사가 내달초 단행될 행정안전부 고위직 인사에서 국가기록원장(1급)에 거론되고 있다. 국가기록원은 행정안전부 산하기관으로 대전에 소재해있다.

한 부지사는 지난해 8월 13일 제37대 행정부지사(1급)로 취임한뒤 1년4개월만에 자리를 옮길 것으로 보인다. 

|13일 충북도, 행정안전부 등에 따르면 한 부지사가 지난주 행안부 산하기관장 자리에 내정돼 장관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최종 확정까지는 한달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 부지사는 경북 상주 출신으로 제34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한뒤 국가기록원 기록정책부장,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 주 캐나다대사관 공사참사관 겸 총영사, 행안부 인사기획관을 거쳤다.

후임 충북도 행정부지사로는 충북 청주 출신의 김장회 행안부 지역경제지원관(국장)이 승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청와대 인사검증 단계로 알려졌다. 김 지역경제지원관은 행정고시 제37회로 행안부 회계공기업과장, 충북도 기획관리실장, 주캐나다 대사관 공사참사관 겸 총영사 등을 지냈다.

한편, 이장섭 충북도 정무부지사도 내달 사의를 표하고 내년 4.15총선 준비에 나설 예정이다. 내달에는 충북도 행정부지사, 정무부지사가 모두 바뀌게 된다.에는 충북도 행정부지사, 정무부지사가 모두 바뀌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