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 최초 소방차 운전하는 여성소방관 '화제'
보은 최초 소방차 운전하는 여성소방관 '화제'
  • 송창희 기자
  • 승인 2019.11.14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주영 소방장, 지난해 12월부터 운전
신주영 소방장
신주영 소방장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시간을 다투는 화재현장 출동에서부터 화재현장 소방장비조작에 이르기까지 여성소방관으로 도전하기 힘든 최초 소방차운전에 도전한 여성소방관이 있어 화제다.

지난 2009년 11월 충북 충주소방서 소방관 새내기로 임용돼 현재 보은소방서 중앙119안전센터에서 근무하고 있는 신주영(38) 소방장은 지난해인 2018년 12월부터 소방차량 운전직무를 자청해 맡아 근무해 오고 있다.

그 동안 남자 소방관들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소방차량 조작을 한다는 것은 지금까지의 편견을 깬 새로운 도전의 영역이다.

소방차량은 일반 승용차량에 비해 차폭이 넓고 3~4배 정도의 차량길이로 운전이 쉽지가 않고 3천리터(3톤)이상의 소방용수를 소방차량에 적재하고 운전을 해야 하며 화재현장에 도착하기까지 때로는 중앙선을 넘어 운전해야 하는 긴박한 상황에서의 상대차량들과의 접촉사고 등 교통사고 위험노출은 물론 도로협소 등 주변여건으로 인해 운전이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다.

또한 화재현장에서 화재 진압대원에게 원활하게 소방용수를 공급해 주기까지 소방차량 장비조작의 부담감으로 남자 소방관들 또한 힘들어 하는 직무이다.

평소 성실하고 적극적이면서도 여성으로서 꼼꼼한 성격의 소유자인 신 소방장은 소방차 운전과 기능조작 등 꾸준한 교육과 현장 적응을 거쳐 지난해 2018년 12월부터 소방펌프차 운전에 도전한 보은소방서 최초의 여성 소방관이 됐다.

신 소방장과 같이 근무하는 최정원 중앙119안전센터 2팀장은 "신주영 소방장은 남성 소방관 못지않게 소방전술훈련과 장비조작 능력이 뛰어나고 습득력이 빠르다"며 "앞으로도 잘해 나갈 것이라 믿는다"고 신 소방장에 대한 칭찬에 말을 아끼지 않았다.

충주소방서 앙성119안전센터에 첫 임용된 이래 화재진압업무와 청주서부소방서 화재예방 홍보업무를 거쳐 2018년 9월에 개최된 2018년 충주세계소방관경기대회추진단 기획총무팀에 발탁 기획단 근무를 하는 등 행정업무와 현장업무 경력을 고루 갖춘 베테랑 소방관이자 슬하에 8살 아들과 6살 딸을 둔 슈퍼우먼이기도 하다.

신주영 소방장은 "아직은 다른 동료에 비해 현장경험이 부족해 출동할 때마다 긴장되지만 소방관으로서 자부심을 갖고 각종 재난현장에서 최선을 다해 도민의 생명과 재산보호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