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서구 삼천교네거리에 야간 조명타워 설치
대전시, 서구 삼천교네거리에 야간 조명타워 설치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11.14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는 서구 삼천교네거리 등 6곳에 야간 교차로 조명타워 설치 공사가 완료하고 가동에 들어간다.  / 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서구 삼천교네거리 등 6곳에 야간 교차로 조명타워 설치 공사가 완료하고 가동에 들어간다. / 대전시 제공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대전시는 2019 야간 교차로 조명타워 설치 공사가 완료하고 가동에 들어간다.

시는 올해 시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에 둔다는 시정 운영에 따라 '생명탑 프로젝트'에 착수, 이달 말 도심 주요 교차로 6곳에 조명타워 8기를 설치했다.

조명타워 설치 지역은 동구 용전네거리, 중구 오룡역네거리, 서구 남선공원네거리(2기), 서구 삼천교네거리, 유성구 온천역네거리, 유성구 덕명네거리(2기) 등 6곳(8기)이다.

시는 올해 설치 목표 5곳에 '서구 삼천교네거리'를 추가로 설치했다. 이에 따라 2016년 설치하기 시작한 조명타워는 모두 14곳(20기)으로 늘어났다.

조명타워는 운전자의 눈부심과 시야 방해를 차단하고 우천 시에도 전방 사물 인지도가 높아져 야간 교통사고 감소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TAAS)을 분석한 결과 교차로 조명타워 설치 후, 야간 교통사고 발생 건수가 평균 25%~30% 정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야간 조명타워의 교통사고 예방 효과가 확인돼 내년부터 '생명탑 프로젝트'를 전면 확대, 시민들의 안전을 우선한다는 계획이다.

시 문용훈 교통건설국장은 "조명타워 설치 효과가 충분이 나타나고 있는 만큼 생명탑 프로젝트를 대대적으로 확대해 시민들의 고귀한 생명을 최우선에 두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내년에 4억5000만 원, 2022년까지 모두 30억 원을 들여 주요 교차로에 야간 조명타워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