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한국병원 인터벤션센터, 간암 신기술 치료법 성공
청주한국병원 인터벤션센터, 간암 신기술 치료법 성공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9.11.14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청주한국병원은 소화기내과와 영상의학과가 간암환자에 대해 간동맥화학색전술을 시행해 처음으로 시술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간동맥화학색전술이란 간절제술이나 간이식을 받을 수 없는 간암환자 대부분에서 시행되는 최신 치료법으로 카테타를 이용해 간암이 있는 해당 간동맥에 직접 접근한후 항암제등을 국소적으로 투여하는 것을 말한다.

이때 항암제와 함께 리피오돌이라는 양귀비씨로 만든 유성용액과 섞은후 주입한다.

리피오돌 유성용액은 그 자체로 혈류를 차단해 암세포를 줄이는 작용을 하며 혈류에 의해 떠내려 가지 않고 최소 몇주에서 몇 달간 해당동맥 및 간세포에 머물러 항암제가 지속적으로 효과를 볼 수 있다.

안선준 청주한국병원 인터벤션센터장은 "간동맥화학색전술은 전신적인 항암치료에 비해 효과가 훨씬 뛰어날뿐만 아니라 항암제로인한 부작용도 월등히 적은데 수많은 간동맥의 분지중에서 간암이 있는 해당 분지를 찾아내는 것이 어려워 대부분 혈관조영장비와 의료기술을 갖춘 대학병원급에서만 시행하고 있다"며 "이번에 청주한국병원의 혈관조영장비와 신의료기술로 간동맥화학색전술을 성공시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