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소방헬기 노후화로 사고위험 노출"
"충북소방헬기 노후화로 사고위험 노출"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11.14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건설환경소방위, 소관부서 행정사무감사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충북도의회 건설환경소방위원회(위원장 이수완)는 14일 소방본부, 바이오산업국, 오송바이오진흥재단 등 3개 기관을 대상으로 2019년도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했다.

소방본부 행정사무감사에서 김기창 의원(음성2)은 "충북은 소방헬기가 노후돼 작전수행 범위가 좁아 활용도가 떨어지고 장기간 비행이 어려워 늘 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다"며 특단의 대책을 주문했다.

오영탁 의원(단양)은 "소방공무원의 근무지와 실거주지가 다른 비연고지 근무자 현황을 보면 군 단위는 비연고지 근무자가 지나치게 높다"며 "화재가 발생했을 때 골든타임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신속한 출동을 위한 근무지내 실거주 방안을 마련하라"고 당부했다.

윤남진 의원(괴산)은 "소방차량이 사고 현장에 신속히 도착해 화재진압과 인명구조활동시 하는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차량들이 소방차에 대해 진로를 양보해 주는 협조가 필수적"이라며 이를 홍보할 수 있는 다양한 수단을 강구할 것으로 촉구했다.

연종석 의원(증평)은 "최근 도박장을 운영하며 지인들과 사기도박을 벌인 소방공무원에게 징역형이 선고된 기사로 인해대다수 공무원들의 사기가 떨어졌다"며 "앞으로는 이와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기강을 바로 세울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수완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진천2)은 "청주시 월오동에 신설예정인 재난안전체험관의 진입도로는 도심 접근성이 떨어지고 너무 비좁아 이용에 많은 불편이 예상된다"며 "청주시와 적극적으로 협의해 진·출입로에 대해서는 이용객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