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의사당과 KTX세종역 사이에서
세종의사당과 KTX세종역 사이에서
  • 중부매일
  • 승인 2019.11.14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 지도부가 13일 청주오창산단 내 시스템반도체업체 ㈜네패스에서 최고위원회의를 갖고 있다. /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제공<br>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 지도부가 지난 13일 청주오창산단 내 시스템반도체업체 ㈜네패스에서 최고위원회의를 갖고 있다. /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제공

최근 세종시와 관련된 '국회 세종의사당'과 'KTX세종역사'가 다시 여론의 도마위에 오르고 있다. 이 두가지 사안 모두 수년째 논란을 야기하면서 부침을 거듭하고 있는 것들이다. 또한 세종시 입장에서는 최고의 현안들로 중앙정부나 여야 정치권과의 사이에서 약방의 감초격으로 등장하곤 한다. 그러나 이 두가지 사안은 정 반대의 성격을 갖고 있다. 세종시로서는 두가지를 모두 얻었으면 하겠지만 이는 안될 일이다. 두 사안의 태동이 다르고, 그 기반이 다르고, 가고자 하는 종착점도 다르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제 세종시는 결단을 내려야만 한다.

국회 세종의사당과 KTX세종역의 태동과 기반, 종착점이 모두 다른 것은 충청권과 깊은 관련이 있다. 태동면에서 볼때 세종의사당은 지역균형발전을 대표하면서 행정복합도시 세종시 완성을 위한 것이다. 망국(亡國)으로 가는 수도권 과밀화의 가장 효율적인 해소책이며, 신성장 기반인 지역의 생존을 위한 선택이다. 좁게 보면 충청권과 충청인들이 눈에 띄지만, 넓게는 대한민국 전체와 국민 모두가 기반이다. 대한민국 미래를 위한 불가피한 길인 것이다. 종착점 역시 세종의사당은 국정 효율성, 미래 신성장의 밑거름, 지역균형 발전의 상징이다.

이와는 반대로 KTX세종역사는 정치권의 이해관계에서 시작됐다. 세종시가 지역구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춘희 세종시장이 자신들의 선거에 즈음해 표를 위한 공약으로 내놓은 것이다. 온전히 정치적 계산법에서 비롯된 셈인데 역사 건립 타당성은 고사하고 역사가 들어설 자리조차 마땅치 않은데도 무리한 주장을 포기하지 않고 있다. 특히 세종시 출범부터 함께 하고, 지역관련 사안이 있을 때마다 한목소리를 내온 충청권 전체의 입장을 외면하면서 말이다. 태동이 이러하니 기반이 있을 수 없고 종착점도 지역이기주의로 마무리될 뿐이다.

이런 까닭에 지난해 국무총리와 해당 부서 장관이 '불가(不可)'입장을 분명히 밝힌 것이다. 하지만 이 조차도 정권 실세라는 이해찬 대표에게는 우이독경이다. 지난 13일 청주에서 열린 민주당 현장 최고위원회 자리에서 그는 끝까지 세종역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오기(傲氣)를 드러냈다. 이처럼 두 사안이 가고자 하는 방향이 전혀 다른데도 둘다 안고 가겠다는 세종시 주장은 과욕이며 갈등의 씨앗일 뿐이다. 오래전에 답이 나와있기도 하지만 이제라도 세종시가 결단을 내려야 하는 이유는 세종의사당 건립 추진이 안갯속을 헤매고 있기 때문이다.

세종의사당 추진은 자유한국당에서 문제사업으로 낙인을 찍고 반대하면서 갈피를 못잡고 있다. 민주당측에서 이를 반박하고 국회 운영위를 통해 밀어붙일 수 있었지만 침묵으로 일관할 뿐이다. 일각에서는 국회 이전을 우려하는 서울, 수도권 표심 때문에 총선용 속도조절에 나섰다는 지적이다. 이런 이유라면 세종의사당은 백년하청이다. 정치적 계산이 개입된다면 앞으로도 가시밭길이다. 이를 뛰어넘으려면 충청권부터 하나됨을 보여줘야 한다. 복잡한 수도권과 달리 충청의 입장은 명확하다. 다만 이를 이끄는 것은 세종시 몫이다. 그렇다면 선택은 분명해진다. 주어진 시간은 많지 않은 만큼 결단도 빨라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