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겨울철 시민안전 종합대책' 수립
대전시, '겨울철 시민안전 종합대책' 수립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11.17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대전시는 '겨울철 시민안전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내년 3월 15일까지 추진키로 했다.

겨울철 시민안전 종합대책은 폭설, 한파, 화재 등 겨울재난과 재해로부터 시민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종합대책은 취약계층 안전대책, 서민연료의 안정적 공급, 화재대책, 폭설 및 한파 대책, 상수도 급수대책, 취약시설물 안전점검 등 7개 분야이다.

시는 우선 취약계층에 대한 안전대책을 위해 돌봄서비스를 확대하고 사회복지시설의 겨울철 안전점검과 미비점 등을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한부모가정 4627세대의 월동비 지원, 거리노숙인 위기관리사업 등 거리노숙인 보호대책과 쪽방거주 446가구의 생계·주거비를 지원한다.

또 요보호 독거노인 8937명과 독거노인·중증장애인에 대한 안전 확인 및 돌봄서비스 지원, 독감예방접종, 사회복지시설 671곳의 가스·전기·소방 등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시는 저소득층 7만1734가구에 대해 에너지 바우처, 난방연료지원, 연탄쿠폰지원, 도시가스요금 경감 등 연료를 지원한다.

시는 겨울철 화재예방을 위해서도 현장예찰활동 강화 등 화재안전대책을 추진해 재난사고를 사전에 차단할 계획이다.

함께 겨울철 폭설에 대한 신속한 제설작업 등 시민불편 최소화와 안전사고 예방대책도 추진한다.

이 밖에 한파로 인한 동파대비 상수도시설 안전관리도 실시한다.

시 박월훈 시민안전실장은 "이번 종합대책은 시민불편 최소화와 취약계층 안전생활 지원에 중점을 뒀다"며 "시민이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