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마케팅공사, DCC 대여...특혜성 정치행사 논란
대전마케팅공사, DCC 대여...특혜성 정치행사 논란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11.17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대전시 산하기관 대전마케팅공사가 운영하는 대전컨벤션센터(DCC)에서 특정인 정치행사를 놓고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정당 및 정치인의 행사를 금지해 온 DCC에서 특정인의 출판기념회 개최를 허가하는 등 편파적으로 운영되면서 이같은 비판이 제기됐다.

지역정가 등에 따르면 DCC는 최근 대전시 정무직으로 활동하다가 내년 총선 출마를 이유로 퇴직한 김종남 전 대전시 정책자문관의 출판기념회 개최 장소로 대여를 허가했다.

그동안 DCC에서 정치행사 난립 가능성 등을 이유로 지역 정당 및 정치인 행사 개최를 금지해 왔다.

DCC의 한 관계자는 "규정은 아니지면 통상적으로 정치행사를 위한 장소 대여를 불허했다"며 "한번 정치행사를 개최하면 모든 정당과 정치인들이 몰릴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야권은 자신들 개최 행사를 위한 장소임대를 불허했던 DCC에서 이례적으로 김 전 자문관 개인행사를 허가한 것 자체가 형평성에 맞지 않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전 자문관의 경우 허태정 대전시장의 지방선거 공신으로 최근까지 시에서 고위직으로 일했다는 점에서 특혜가 아니냐는 지적이다.

지역 야권의 한 인사는 "김 전 자문관 출판기념회를 DCC에서 개최한다는 소식을 듣고 놀랐다"며 "누구는 행사를 개최하고 누구는 정치행사라고 장소를 빌려주지 않는 것은 공정성의 위배"라고 지적했다.

통상 선거를 앞두고 출마예정자의 출판기념회는 자신의 얼굴·이름을 알리는 기회로 삼고 있다. 이에 공직선거법에서도 선거일전 90일부터는 출마예정자의 출판기념회를 금지하고 있다.

DCC 관계자는 "김 전 자문관 출판기념회를 위해 장소를 임대해 준 것은 맞다"며 "정치행사가 아니라는 점을 수차례 확인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