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신남방국가 대상 수출시장 다변화 노려
충북도, 신남방국가 대상 수출시장 다변화 노려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11.19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업체 9개사, 인도네시아·태국서 106건 4천600만 달러 상담
충북도가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해 인도네시아, 태국 등에 무역사절단을 파견한 가운데 도내 기업과 현지 바이어가 상담을 하고 있다.
충북도가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해 인도네시아, 태국 등에 무역사절단을 파견한 가운데 도내 기업과 현지 바이어가 상담을 하고 있다.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충북도가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해 인도네시아, 태국 등 신남방국가 대상으로 마케팅 강화에 나섰다.

충북도는 한국무역협회 충북지역본부는 인도네시아 및 태국 무역사절단을 파견해 모두 4천600백만불의 수출상담성과를 거뒀다.

이번 무역사절단은 미중무역분쟁 및 보호무역주의 확산으로 도내 수출기업의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해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인도네시아와 태국 등 신남방 핵심 국가 시장진출을 위해 파견됐다

참가업체는 ㈜에이치앤엔코퍼레이션, 소마, 유니크바이오텍㈜, 약초생활건강, 한림기업㈜, ㈜유니텍바이오산업, ㈜탑프라, ㈜제이케이글로벌인더스트리, 씨엔에이바이오텍㈜ 등 9개사다.

프로폴리스 Dropper와 스프레이를 생산하는 유니크바이오텍㈜과 인도네시아 바이어는 내년 1월 한국 공장에서 수출계약을 체결하기로 합의했다.

알루미늄 거푸집을 생산하는 한림기업은 현재 태국에서 콘도건설에 참여하고 있는 장비 렌탈 바어어의 요청에 따라 이달 안에 한국방문 미팅을 계획하고 있다.

무역협회 충북지역본부 관계자는 "인도네시아의 경우 2억7천만명 인구를 보유해 지속적인 경제성장과 시장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는 시장"이라며 "향후 포스트 차이나 지역으로서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해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