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화폐 '모아' 부정유통 파문 확산 조짐
제천화폐 '모아' 부정유통 파문 확산 조짐
  • 서병철 기자
  • 승인 2019.12.02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순 시의원 부정유통 주장에 市 발끈
[중부매일 서병철 기자] 속보=김대순 의원의 제천화폐 '모아'에 대한 부정유통 주장과 관련, 제천시가 발끈하고 나서 파문이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박춘 경제건설국장은 2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한 자리에서 김 의원의 주장을 정면 반박하며 의심되는 자료를 제시해 달라고 요구했다.

박 국장은 "고액구입자 100명 중 74명이 부정유통으로 의심된다는 지적은 마치 제천화폐 구입 및 이용자의 74%가 부정유통에 가담하고 있는 것으로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 있다"며 "뜻있는 시민들을 범죄자로 의심하는 의원께서 의심되는 자료를 제시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주문했다.

고액 구매자 중 상당수가 20대 초반 또는 미성년자라는 지적과 관련 "미성년자의 구입은 전혀 없었으며 20대 구매자가 부정유통 의심자라는 접근 또한 위험하다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박 국장은 "차량 및 귀금속 구입에 사용됐다는 5억여원은 8개월 간 누적된 금액으로, 총 판매액인 220억여원의 극히 일부분"이라며 "정식 가맹점에서 정당한 거래에 의해 물품을 구입한 비용으로 쓰여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할인율(6%) 및 구매한도(200만원)가 높아 부정유통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지적 역시 지역화폐를 구매하는 시민들의 화폐 구입을 위축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제천화폐에 대한 염려로 인한 건전한 문제 제기에 대해서는 감사드리지만, 떠도는 소문이 진실이 되고 진실이 된 소문이 공포를 낳는다는 말이 있다는 의견도 보였다.

그런다음 "일부 추측에 의한 부정적인 시각으로 접근한 사례들로 인한 지적에 대해 큰 유감을 표한다"는 시의 입장도 공식 표명했다.

박 국장은 "시정을 비판하고 견제하는 것은 의회의 고유 권한으로 존중해야 하지만, 그 비판과 지적이 사실에 근거해야 한다"며 "사실이 아니라면 그 책임을 지는 것은 별개의 문제임을 확실히 밝히는 바"라며 묘한 여운을 남겼다.

앞서 김대순 의원은 지난 29일 열린 일자리경제과 행정사무감사에서 '모아' 유통사례 분석자료를 통해 '당일 구입 및 사용, 당일 환전 사례'를 부정유통이라며 집행부 관계자를 추궁했다.

김 의원은 "어떻게 당일 구입 및 결제 뒤 당일 환전할 수 있으며, 이것이 화폐'깡' "이라며 "음식점에서 하루 200만원을 결제하고 당일 환전한 것은 의심사례가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