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영양플러스사업 '성과'
증평군, 영양플러스사업 '성과'
  • 한기현 기자
  • 승인 2019.12.12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약계층 임산부·영유아 영양 개선
[중부매일 한기현 기자] 증평군보건소(소장 연영미)는 영양플러스사업이 취약계층 임산부와 영유아의 영양 상태를 개선하는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12일 보건소에 따르면 지난 1년 간 사업을 시행한 결과 빈혈 증상과 영양 지식 및 태도가 개선됐다.

빈혈 개선율은 75%로 빈혈을 앓던 16명 중 12명의 증상이 호전됐다.

영양 지식(10점 만점) 수준은 7.8점에서 8.35점으로 높아졌다.

건강한 식단을 유지하려는 생활 습관을 파악하는 영양태도(60점 만점)는 49.9점에서 52.97점으로 향상됐다.

사업 만족도(100점 만점)는 93.37점으로 나타났다.

영양플러스사업은 취약계층 임산부와 영유아의 영양 문제를 해소하고 스스로 식생활을 관리할 수 있는 능력을 높이는 복지 사업이다.

중위소득 80% 미만 가구 중 빈혈, 저체중, 성장 부진, 영양섭취 불량 등 영양위험요인을 보유한 6세 미만 영유아와 임신·출산 수유부이 대상이다.

보건소는 매달 100명을 선정해 조제분유, 쌀, 감자, 달걀, 미역, 과일 등 보충 식품 패키지를 지원하고 있다.

또 47회 맞춤형 영양교실과 146차례 개별·방문 상담 등 개인별로 맞춤형 식생활 관리서비스를 제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