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만 전 대전지검 천안지청장 천안갑 출마 선언
이정만 전 대전지검 천안지청장 천안갑 출마 선언
  • 송문용 기자
  • 승인 2020.01.06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송문용 기자]이정만 전 대전지검 천안지청장이 6일 오전 11시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충남이 정치권에서 홀대를 받고 있다. 이정만이 충남의 자존심을 세우겠다"며 21대 총선 충남 천안갑 출마를 선언했다.

자유한국당 소속인 이 전 지청장은 "현직 대통령 아들을 구속했고, 현직 장관과 재벌 회장의 비리를 수사했다"며 "이런 소신과 강단으로 대한민국의 낡은 정치와 천안의 부패 정치를 바꾸기 위해 헌신할 것"이라고 총선 도전 의사를 밝혔다.

이 전 지청장은 또 "충청의 수부도시 천안에서 3곳의 국회의원 선거구에서 모두 민주당 당선자를 배출했다. 그러나 중앙 정치 무대에서는 전혀 존재감 없는 '우물 안 개구리들'"이라며 "천안의 정치문화를 근본적으로 바꾸고 개혁의 선봉에 서겠다"고 강조했다.

예전 노무현 정부시절 대통령과 일선 검사와의 대화와 관련한 기자의 질문에 대해 "당시 노무현 대통령 형의 인사관여 의혹을 거론하며 검찰의 정치적 중립이 제도적으로 보장되어야 한다고 충언을 드렸다. 노무현 대통령을 개인적으로 존경한다. 마이너로서 온 몸으로 주류 카르텔을 저지하고 견제했던 훌륭한 정치인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