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위암 검진율, 비장애인보다 낮아"
"장애인 위암 검진율, 비장애인보다 낮아"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01.06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대 의대-삼성서울병원, 국가위암검진율 분석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우리나라 위암 검진율은 지난 10년간 꾸준히 향상됐지만, 장애인의 검진율은 비장애인과 비교해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대의대 박종혁 교수 공동 연구팀과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신동욱 교수·김영지 전공의는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이용해 2006~2015년 국가위암검진율을 장애 유무와 유형, 중증도에 따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박 교수 등에 따르면 2015년 장애인의 위암 검진율은 10년 전보다 26% 늘어 51.9%를 기록했다.

반면 비장애인의 위암 검진율은 같은 기간 31.8% 증가해 56.5%로 집계됐다.

2006년 장애인 위암 검진율이 25.9%로 비장애인 24.7%보다 높았지만, 10년 사이 상황이 역전된 셈이다.

상대검진율을 분석한 결과에서는 장애인은 비장애인 대비 89%만 위암 검진을 받는 것으로 파악됐다.

중증 장애인인 경우 상대검진율이 58%에 그쳤다.

장애별로는 자폐가 있는 경우가 36%로 비장애인 대비 가장 낮은 검진율을 보였다.

신장 장애가 있으면 39%, 뇌병변장애 41%, 장요루장애 53%, 지적장애 54%, 정신장애 55% 등 순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장애인의 검진율이 상대적으로 낮은 이유로 의료기관까지 이동할 수단을 구하기 어렵고, 의료진 역시 장애를 우선시하다 보니 위암 검진 필요성을 간과하는 경우가 있다고 지적했다.

박 교수는 "현재 국가암검진 정책에서 장애인에 대한 고려가 부족하다"며 "건강 취약 집단인 장애인들도 국가암검진을 비장애인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도록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위암'(Gastric Cancer)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