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희 국가무형문화재 태평무 예능보유자 인정 시연회
박재희 국가무형문화재 태평무 예능보유자 인정 시연회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0.01.13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5일 오전 11시 청주예술의전당 대회의실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박재희 청주대학교 명예교수가 지난해 국가무형문화재 제92호 태평무 예능보유자로 선정됨에 따라 오는 15일 오전 11시 청주예술의전당 대회의실에서 기념 시연회를 개최한다.

문화재청은 지난해 무형문화재위원회에서 국가무형문화재 승무(국가무형문화재 제27호), 태평무(제92호), 살풀이춤(제97호)의 보유자 인정 여부를 심의해 각각 1명, 4명, 3명 등 8명에 대해 보유자 인정을 의결했다.

보유자 인정 대상자는 승무 채상묵(75), 태평무 이현자(여·83), 이명자(여·77), 양성옥(여·65), 박재희(여·69), 살풀이춤 정명숙(여·84), 양길순(여·65), 김운선(여·60)이다.

승복을 입고 추는 민속춤인 승무, 나라의 평안과 태평성대를 기리는 춤인 태평무, 굿판에서 무당이 나쁜 기운을 풀기 위해 벌이는 즉흥적인 춤인 살풀이춤에서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가 나오기는 각각 19년, 31년, 29년 만이다.

한국무용 세 종목의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 인정은 문화계에서 4년간 논란이 됐었으며 문화재청의 결정으로 관련 사업이 사실상 정리 됐지만 '무용분야 무형문화재 보유자인정 불공정심사에 대한 비상대책위원회'와 승무 전수교육조교인 김묘선 씨가 철회를 촉구하기도 했다.

박 교수는 15일 기념 시연회를 시작으로 청주에서 태평무를 전수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