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선물은 만세보령 농특산품으로
설 명절 선물은 만세보령 농특산품으로
  • 유창림 기자
  • 승인 2020.01.14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설 명절 선물을 고민한다면 소비자의 최종 만족을 극대화하는 '라스트핏 이코노미' 끝판왕 만세보령 농특산품을 적극 권장한다.

'만세보령 농특산품' 중 맏형격인 삼광미 골드는 2015년과 2016년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한 대한민국 명품쌀 평가에서 각각 최우수와 우수로 선정됐고, 지난해에는 충청남도가 실시한 우수브랜드 쌀 평가에서 최우수인 1위로 평가 받는 등 최고의 품질을 자랑한다. 삼광미 골드는 택배비 포함 10kg 기준으로 2만7천원, 20kg는 5만3천원에 출고되고 있으며, 만세보령농협쌀조합 공동법인(041-931-1345) 또는 시중 마트에서 구입할 수 있다.

청정해역인 보령 앞바다에서 어획되는 우럭과 간재미, 대구, 아귀 등을 반건조한 수산물세트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간단한 해동만으로 쉽게 조리할 수 있는 반건조 수산물은 3만원부터 10만원으로 택배를 통해 손쉽게 보낼 수 있다. 특히 100% 국내산으로 생산되고 있으며, 구입문의는 무창포자율관리어업공동체 어업회사법인 갯푸름(041-936-3395)으로 하면 된다.

지난해부터 머드함량을 대폭 증가한 '오션테라피' 브랜드로 거듭난 '보령머드화장품'은 품목별 최소 10%부터 최대 80%까지 할인 판매된다. 미네랄성분이 풍부하고 게르마늄, 벤토나이트 등 인체에 유익한 성분이 함유된 머드화장품은 피부수축과 피부노폐물 제거에 탁월한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인기가 높다. 3만원 이상 구입할 경우 택배비가 면제된다. 구입 문의는 보령축제관광재단 머드사업국(932-2239, 2208)으로 하면 된다.

보령산 조미김은 품질이 좋기로 정평이 나 있다. 매년 설과 추석 명절에는 조미김 전체 매출액의 70%를 차지할 정도로 선물용 인기 상품으로 각광을 받고 있으며, 김 원재료 가격이 상승했음에도 선물세트는 1만원에서 3만원 사이에 판매되고 있다. 구매는 포탈사이트에서 '보령 김' 등으로 검색해서 구매할 수 있다.

성주산의 깨끗한 물과 맑은 공기로 주조되고 있는 '만세보령주'는 지난해 충남술 TOP 10에 선정되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100% 수작업을 통해 연간 2만 병을 서울과 수도권, 대전 등지로 예약 판매하고 있으며 올해부터는 수량을 늘려 5만 병을 판매한다. 약주 500ml 1만2천원, 750ml 1만7천800원, 탁주(막걸리)는 750ml 5천원에 판매하고 있다. 기타 문의는 영농조합법인 보령전통주(041-935-8089)로 하면 된다.

한편, 만세보령 농특산품 중 일부 품목은 우체국 쇼핑몰(https://mall.epost.go.kr)에 접속해 카테고리의'기획전→지역브랜드관→만세보령 설 쿠폰 할인전'을 통해 최대 5천원까지 할인 받을 수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