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안철수 오면 고맙겠다…미워도 싫어도 합쳐야"
황교안 "안철수 오면 고맙겠다…미워도 싫어도 합쳐야"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01.14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정치공학적 통합 논의에 참여할 생각 없어"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4일 정계 복귀를 앞둔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에 대해 "오셔서 자유 우파의 대통합에 역할을 해주셨으면 대단히 고맙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인천시당 신년인사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안 전 의원과 물밑 접촉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오시면 좋겠다"며 이같이 답했다.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시작한 통합 대화에 이어 안 전 의원과 우리공화당까지 손을 잡아야 한다는 '단계적 통합론'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황 대표는 "미워도 합치고, 싫어도 합쳐서 문재인 정권과 싸움에 나설 모든 사람이 함께하자는 게 우리가 추진하는 대통합"이라며 "안 될 분도 있다. 그렇지만 문재인 정권보다 미운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총선에) 이겨 대한민국을 제자리에 갖다 놓고, 우리 경제도 좀 살려놓고, 도탄에 빠진 국민들 편안해지게 한 뒤 '그때 너 왜 그렇게 했어'라면서 따져도 늦지 않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 사람은 안 돼'라고 말하는 심정은 알겠다"며 "그런데 이것 빼고 저것 빼고 하다 보면 이길 확률이 낮아진다"고 덧붙였다.

다음 주 중 귀국할 예정인 안 전 의원은 이같은 최근의 야권 통합 움직임과 관련해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한국당과 새보수당, 보수진영 시민단체 등의 야권 통합을 논의 중인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안 전 의원 측을 통합 대상으로 포함, 연일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데 대해 안 전 의원이 일단 통합 논의에 선을 그은 것으로 해석된다.

안 전 의원 측 관계자는 "야권 통합은 세력 통합이 아니라 혁신이 우선"이라며 "대한민국을 반으로 쪼개 좌우 진영대결을 펼치자는 통합 논의는 새로운 흐름과 맞지 않고, 절대 권력을 가진 집권여당이 파놓은 덫이자 늪으로 빠져드는 길에 불과하다"고 선을 그었다.

이 관계자는 "안 전 의원의 정치 재개 이유와 목표는 우리나라가 다시 희망을 가질 수 있는 나라가 될 수 있도록 선의를 갖고 일조하겠다는 것"이라며 "분열적 리더십과 이념에 찌든 낡은 정치 패러다임, 기득권 정치인들의 득세로 점철된 여의도 정치를 쇄신해 사회통합과 국가혁신 과제를 이뤄내려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