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보전 정책, 시민 공감 이끌어야
환경보전 정책, 시민 공감 이끌어야
  • 안성수 기자
  • 승인 2020.01.15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안성수 경제부

환경보호라는 취지로 올해부터 시작된 대형마트 내 박스 포장용 테이프·끈 제공 중단에 대한 여론이 들끊고 있다. 이번 정책은 장바구니 이용 활성화를 통해 포장용 플라스틱 폐기물을 줄여 환경보호에 앞장서겠단 취지다. 한 조사에 따르면 국내 대형마트에서 이용한 플라스틱 포장용 폐기물은 연간 658t이 발생하고 있어 환경보호에 대한 대안 마련이 시급한 시기다. 그러나 2주가 지났지만 현장은 지난해와 별반 다르지 않았다. 특히 지역의 경우 수도권보다 이번 정책에 미지근한 반응이다. 테이프·끈 제공 중단 정책을 모르는 사람도 많고 제공 중단에 대한 이유에도 납득이 힘들단 모습이다. 정작 마트 내부에선 포장테이프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다보니 여전히 박스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이 태반을 이루고 있다. 대형마트에서는 판매용 및 대여용 장바구니 이용 홍보를 지속적으로 하고 있지만 장바구니를 이용하는 모습은 극히 드물어 변화에는 시간이 필요할 듯 하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장바구니를 신경써서 챙기는 것이 쉽지 않다. 또한 대형마트 특성상 생필품을 대량으로 구입하는 소비자 특성상 장바구니만으로 모든 상품을 담기엔 역부족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상품을 담은 카트를 차량까지 끌고 가거나 아예 차량을 마트 출구 앞으로 가져오는 일도 종종 나타나고 있다.

난처하기는 대형마트도 마찬가지다. 대형마트 4개사는 지난해 8월 환경부와 '장바구니 사용 활성화 점포 운영 자발적 협약식'을 맺고 올해부터 자율포장대에 테이프와 끈을 모두 치웠지만 소비자 불만을 고스란히 감당해야 하기 때문이다. 시민들이 환경보호 정책에 크게 공감했다면 이런 잡음이 일어났을까.

안성수 경제부 기자
안성수 경제부 기자


환경보전 정책의 취지는 100% 공감한다. 그러나 소비자들이 마트를 이용함에 있어서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는 대안을 제시했어야 했다. 친환경 정책으로 먼저 조명됐던 플라스틱 컵·빨대 규제는 많은 우려를 낳았고 시행과 함께 현재까지 진통을 겪고 있다. 이번 정책도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이지 않을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