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작가 이상봉의 파미르고원에서 보내는 카톡편지
여행작가 이상봉의 파미르고원에서 보내는 카톡편지
  • 중부매일
  • 승인 2020.01.21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0919. 파미르하이웨이 4일차(3편)

이곳은 텅 빈 공간이다!

가도 가도 흙과 돌, 강물과 호수, 하늘과 바람, 그게 전부다. 이 지구상에서 인간이 만든 건물과 물건들을 제다 지구로 다시 돌려 보내 준다면 이런 모습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태초의 시작점이다.

인간인 나도 이 몸둥이를 자연으로 돌려 보내 주면 이런 텅 빈만 있지 않을까? 마음수련에서 배운 대로 차 안에서 눈을 감고 내 몸을 잘게 잘게 쪼개어 사막의 강으로 여러 번 흘러 보냈다. 그저 텅빈 세계만이 한 마디 인사말도 없이 떠나는 나를 지켜 보고 있었다.

여행작가 이상봉<br>
여행작가 이상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