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로케이 1호기 美 운항 성공… 청주공항 도착
에어로케이 1호기 美 운항 성공… 청주공항 도착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0.02.16 15:3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0석 규모 에어버스 A320기종 각종 현지 테스트 완료
에어로케이 1호기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청주국제공항 거점항공사 에어로케이항공의 1호 항공기가 16일 청주국제공항 도착했다.

이번에 도입되는 1호기는 에어버스의 A320 기종으로 180석 규모이다.

미국 현지에서 각종 테스트 운항을 성공적으로 완료한 것으로 확인됐다.

페리비행의 총 비행거리는 1만2천979㎞이며, 비행시간은 총 17시간 20분이다.

이동경로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그린스보로 공항을 출발해 시애틀 타코마 공항~앵커리지 테드 스티븐스 공항~일본 신치토세 공항을 거쳐 청주국제공항에 도착했다.

현재 에어로케이는 국토교통부의 운항증명(AOC) 계획에 따라 수검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또 국제항공운송협회로부터 예약과 발권을 위한 투 레터 코드 'RF'를 배정받았으며 국제민간항공기구 ICAO로부터 운항 및 항공관제를 위한 쓰리 레터 코드 'EOK'도 배정받았다.

에어로케이측은 안전운항을 최우선 가치로 천명, 이를 위한 대책을 착실히 준비 중이다.

1호기에 위성항법장비(GPS), 위성통신장비(SATCOM), 자동종속감시방송장비(ADS-B)와 항공기데이터통신시스템(ACARS) 등을 기본 장착함으로써 운항의 정확도와 안전성을 높였다.

에어로케이는 이날 청주국제공항 주기장에서 이시종 충북도지사, 장선배 충북도의회 의장 및 도의원, 강병호 에어로케이 대표 및 항공사 관계자, 한범덕 청주시장, 변재일 국회의원, 유철웅 항공관광산업육성 범도민 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도입 행사를 가졌다.

에어로케이측는 코로나19 확산 등을 우려해 보건당국, 지자체 등과 긴밀한 협조 속에서 행사를 최대한 간소하게 진행했다.

이날 에어로케이 창업자인 강병호 대표는 "최근 삼중고에 시달리는 지역 항공업과 관광산업이 어려운 시기에 1호기 도입행사를 하는 만큼 책임과 임무가 무겁다"며 "어려운 시기지만 1호기 도입은 에어로케이가 본격적으로 항공업계에 첫발을 내딛는다는 신호탄으로서 큰 의미가 있고, 어려울수록 초심으로 돌아가서 에어로케이를 항공소비자 중심의 LCC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노는사람 2020-02-16 18:14:14
아직 비행기 도착 안했는데요....... 현재 안동 상공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