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학교급식센터, 농산물 공급업체 2곳으로 확대
음성군 학교급식센터, 농산물 공급업체 2곳으로 확대
  • 서인석 기자
  • 승인 2020.02.17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농산물 공급확대와 학교급식 내실화 기대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음성군 학교급식센터는 급식에 안전한 농산물을 공급하고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지역 농산물 공공급식 사업을 확대키로 했다.

지난 2017년 3월 도내에서 처음으로 학교급식센터를 개장한 음성군은 관내 51개 유·초·중학교 7천154명의 학생들에게 식재료를 공급하고 있으며 관내 4개 고등학교에 대한 무상급식은 2019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올해 학교급식센터 식재료 공급업체는 농산물 2개 업체, 공산품 5개 업체, 축산물 5개 업체가 참여한다.

개장 당시 '농산물 공급업체'의 경우 지역농민이 주축이 된 한 로컬푸드협동조합에서 독점적으로 3년간 지역농민들이 참여해 로컬농산물을 생산, 공급했으며 로컬푸드 농산물은 전체 농산물 중에서 25%여에 그치고 있고 나머지 대부분의 농산물은 타 지역에서 구매해 납품하고 있어 로컬푸드 생산공급이라는 취지에 무색했다.

특히 단독으로 공급하다보니 농산물 가격경쟁과 생산자단체로써의 생산품목 한계성이 드러나 일부 학교 급식 관계자들과 농민들은 지역 내 생산되는 우수농산물과 친환경농산물을 확대 공급을 요구해 왔다.

이로인해 음성군은 올해부터 2개 업체가 농산물을 공급, 어려움이 다소 해소될 전망으로 지역 내 로컬푸드 생산 품목수와 물량이 늘어나 학교급식 전반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관내·외 농산물은 무한경쟁으로 두업체가 모든 품목과 단가를 선정해 제출하면 낮은 가격의 품목을 선택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에 일선 학교급식을 담당하는 영양교사들은 다양한 품목과 신선하고 저렴한 농산물이 학교에 공급될 수 있다는 점에 대해 환영하는 분위기이다.

한 영양사는 "신선하고 저렴한 식재료로 학부모, 학생이 모두 만족하는 건강하고 안전한 급식을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음성군의 한 관계자는 "군에서도 각 업체의 지역 내 생산 로컬푸드 품목이 겹쳐 상호 경쟁체계가 되지 않도록 업체간 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라며 "농축수산물 안전성 검사를 실시해 사전 잔류농약 검사를 통과한 안전한 식재료만 학교에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농축산물의 사전안전성 검사를 강화해 안전한 식재료를 공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