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지검, 선거전담반에 금융·경제수사 검사 투입… 왜?
청주지검, 선거전담반에 금융·경제수사 검사 투입… 왜?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0.02.19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사만 6명… 공무원 개입 등 중점 단속
청주지방검찰청 전경
청주지방검찰청 전경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청주지검이 오는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수사라인을 대거 조정했다. 오는 4월 15일 치러지는 총선을 대비해 선거사범 수사 역량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특히 선거 관련 수사를 전담하는 공공수사 검사를 주축으로 금융·경제범죄를 처리하는 검사들까지 투입해 선거전담반을 꾸리는 등 검찰이 본격적으로 선거 관리 체제에 돌입했다.

정희도(사법연수원 31기) 부장검사가 총괄하는 형사1부(인권·첨단범죄 전담)는 대공·선거·노동사건 등 공공수사를 주로 처리한다. 김정훈(36기)·김정옥(36기)·신주희(44기) 검사가 형사1부에서 선거사건을 전담한다.

김정훈 검사실에 배속된 공공수사지원팀은 대공·선거·노동정세 등에 관한 정보를 수집한다. 공공수사는 과거 공안사건 처리를 말한다.

조홍용(32기) 부장검사가 이끄는 형사2부(여성·강력범죄 전담)는 성폭력·아동학대·강력조직·마약·가정폭력사건 등을 담당한다. 형사2부의 기노성(36기)·최용보(37기) 검사실에서는 별도로 마약수사실을 운영한다.

김윤선(33기) 부장검사가 지휘하는 형사3부(금융·경제범죄 전담)는 기업·금융·공적비리·경제사건 등을 수사한다. 형사3부에는 유정호(34기) 부부장검사와 김창섭(37기) 검사가 배치돼 반부패사건을 파헤친다. 공판업무는 형사3부에서 도맡는다.

총선을 대비한 선거전담부도 본격 가동되고 있다. 선거사건을 담당하는 공공수사 검사와 금융·경제범죄를 전담하는 검사 등 소속 검사만 6명으로 반장은 정희도 형사1부장이 맡았다.

선거범죄에서 자금 흐름 등을 살펴보려면 금융·경제수사 역량이 필요하기 때문에 반부패사건을 처리하는 형사3부 검사들이 선거전담반에 포함됐다. 이는 일선 검찰청별로 수사 역량을 총집결하라는 윤석열 검찰총장 지시에 따른 것이다.

선거전담반은 금품수수, 여론 조작, 공무원과 단체 등의 불법 개입 등을 중점적으로 단속할 방침이다.

이밖에 인권업무 총괄은 손석천 인권감독관(29기)이 담당한다. 사안이 중대하거나 난이도가 높은 고소·고발 경제범죄 사건은 곽규홍(19기) 중요경제범죄조사단장이 처리한다.

검사장이 명하는 범죄사건을 맡는 수사과는 1·2·3·4호수사관을 유지한다. 9명으로 구성된 범죄수익환수반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