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석 김문태의 동심화 - 바람이 분다
멍석 김문태의 동심화 - 바람이 분다
  • 중부매일
  • 승인 2020.03.24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 마당 안병호·그림 멍석 김문태

바람이 분다 / 마당 안병호

입술 꼭 깨물고
기다리고 또 기다렸지만
꺼져가는 마지막 불씨 바라보는 내내
서러워 눈물 흘렸다
이젠 더 이상 버티지 못하고
죽을 만큼 힘든데
저 멀리서 풍경 소리 들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