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대위, 10대 총선의제 정책공약 채택 답변 요구
공대위, 10대 총선의제 정책공약 채택 답변 요구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0.03.26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까지 답변하지 않는 정당 낙선운동 논의 착수

[특별취재팀 장병갑 기자]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상생발전을 위한 충청권공동대책위원회가 10대 총선의제에 대한 공약 채택을 각 정당과 충청권 국회의원 후보자들에게 재차 요구했다

충청권 4개 시·도의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충청권공동대책위원회는 26일 자료는 내고 "지난 12일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국민주권을 실현하는 것이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절박한 시대적 과제라는 인식으로 10대 총선의제를 선정, 각 정당과 후보자들에게 발송해 정책공약으로 채택해 줄 것을 요구했었다"고 밝혔다.

공대위는 "그러나 26일 현재 중앙당의 경우 민중당만 유일하게 답변서를 보내왔다"며 "나머지 정당은 아예 답변서를 보내줄 생각조차 하지 않고 있어 제21대 총선 후보등록 첫날을 맞아 각 정당 중앙당에 즉각 답변서를 보내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대위가 제안한 제21대 총선 10대 의제는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국민주권을 조속히 실현하기 위한 국가적 핵심과제가 대부분"이라며 "특히 충청권의 상생발전에 시급한 과제가 일부 포함돼 있으나 국가정책에 반영돼야 추진할 수 있는 사안인 만큼 각 정당은 중앙당 차원에서 정책공약으로 적극 검토해 답변서를 신속히 회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대위는 오는 30일까지 중앙당차원의 답변서가 도착하지 않은 정당에 대해 낙선운동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10대 총선의제는 ▶국민주권·지방분권 헌법 개정 차기 대선 전 완료 ▶수도권 초집중화를 반전시킬 수준의 획기적 국가균형발전 추진 ▶2단계 공공기관 지방이전과 대전·충남혁신도시 추가지정, 충북혁신도시로 추가 공공기관 이전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과 충청권 상생발전 ▶KTX오송역 국가기간 복합환승센터 구축과 강호선 고속철도망 구축을 위한 오송·원주 연결선 건설 등이다.

또 ▶KBS충남방송총국 설립과 지역 언론 지원육성 종합대책 마련 ▶충청권 공공의료 인프라 확충 - 충북 의대정원 증원과 대전의료원 건립 ▶중부권 방사광 가속기 구축 ▶폐기물 처리시설 관련 지자체의 재량권 확대와 지역민의 환경권 강화를 위한 관련 법률 개정 ▶ 서해선 서울 직결 추진과 충청권 2단계 광역철도망 조기구축 등도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