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재단·(재)방역연계범부처사업단, 신종 감염병 예방 대응 '맞손'
오송재단·(재)방역연계범부처사업단, 신종 감염병 예방 대응 '맞손'
  • 안성수 기자
  • 승인 2020.03.26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안성수 기자]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박구선)과 (재)방역연계범부처감염병연구개발사업단(단장 이주실)은 26일 신종 감염병 예방 및 대응을 위한 연구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방침에 따라 서면으로 진행됐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최근 발생하고 있는 메르스, 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에 대한 연구활동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양 기관은 ▶(연구 활동 교류)감염병 관련 연구과제 공동 발굴·수행 ▶연구 성과물의 방역현장 연계활용 ▶(연구 인프라 활용)연구시설 및 장비의 공동 활용 ▶(학술 정보 교류)각종 연구보고서 및 간행물 공동 활용 등의 분야에서 협력한다.

이주실 단장은 "국가방역체계 고도화를 위한 방역연계범부처감염병R&D사업의 성공적인 연구 수행을 위해 다양한 연구 인프라 및 네트워크 구축이 필요하다"며 "양 기관의 협력을 통해 국민건강의 예방 및 증진에 기여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구선 이사장은 "혁신은 언제나 새로운 생각과 협력, 열린 마음에서 도출될 수 있다"며 "바이오헬스 분야 핵심인력과 첨단장비를 갖춘 오송재단과 국가방역체계 고도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방역연계범부처사업단의 협력은 세계적인 감염병 위기 상황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