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전시당, 선대위 첫 회의 개최
민주당 대전시당, 선대위 첫 회의 개최
  • 김금란 기자
  • 승인 2020.03.31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 승리해 국민 지키는 여당 만들어야"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31일 대전시당 회의실에서 공동선대위원장단 첫 회의를 열고 총선 필승을 위한 각오와 전략을 논의하고 있다.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제공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31일 대전시당 회의실에서 공동선대위원장단 첫 회의를 열고 총선 필승을 위한 각오와 전략을 논의하고 있다.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제공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속에 치러지는 이번 총선에 대해 '국민을 지키는 정부 여당'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승리를 다짐했다.

민주당 대전시당 공동선대위원장단은 이날 대전시당 회의실에서 첫 회의를 열고 4·15 총선 필승을 위한 각오와 전략을 논의했다.

조승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되려면 2차 추경안이 국회 문턱을 넘어야 한다"며 "국회 구성이 얼마나 중요한지 느껴지는 대목으로, 어느 때보다 강한 여당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총선에서 압승해 강한 대한민국, 강한 정부 여당을 만들어야 한다"며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시민과 함께 일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병석 공동선거대책위원장도 "대한민국의 코로나19 대응이 국제적인 모범으로 꼽히는 만큼 이제 경기 활성화도 모범이 돼야 한다"며 "촛불혁명 이후 최초로 구성되는 국회에서 민주당이 승리해야 시민혁명 정신을 계승하고 실현할 수 있다"고 호소했다.

김용복 공동선대위원장(한국노총 대전지역본부 의장)은 "노동자가 존중받는 대한민국, 노동 존중의 가치를 실천하는 제21대 총선을 위해 민주당과 정책연대를 결정했다"며 "민주당 후보들의 승리를 위해 한국노총 5만 조합원과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